상단여백
기사 (전체 32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이 나라가 어떤 나라인가.
그때만 최서해가 「탈출기」를 써서는 안 되는 것이다. 1964년 봄 지명은 신선이 사는 것 같고 풍광은 좋았지만. 우리 4 식구 남포 터지는 소리를 들으며 하루 종일 철도 자갈을 깨고 나르던 무릉(武陵)도 똑 같았던...
김성춘  |  2009-07-24 16:51
라인
중도주의와 이대통령의 선결과제
이명박 대통령이 중도를 내세우고 서민층을 껴안는 보행은「보폭을 넓히려는 시도」이겠지만 긍정적으로 생각한다. 그러나 그러기위해서는 통과의식이 있어야 하고 통과의례가 필요하다. 그 첫 번째 관문이 용산참사의 해결이다. ...
김성춘  |  2009-06-29 16:46
라인
재벌은 역시나 장사꾼이다.
사람이 살다보면 봉변을 당하는 것처럼 사회도 봉변을 당하기도 한다. 그것은 사회적으로 가치의 전도현상일수도 있고 가치의 도착증일수도 있는데 대표적인 것이 오늘날 재벌들의 위세일 것이다. 재벌은 1960년대부터의 수출...
김성춘  |  2009-06-22 16:44
라인
정치는 아폴론적인가, 디오니소스적인가?
요즘같이 정치의 존재근거. 정치인의 존립토대를 생각해 본 적이 일찍이 없었다. 아마 나만이 그런 것이 아니라 많은 사람들이 그럴 것이다. 잠자리를 설치기도 하고 자주 깨기도 하다. 꼭 나이 탓만은 아닐 것이다. 병자...
김성춘  |  2009-06-03 16:43
라인
접두사 「국민」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엊그제인가 「국민가수보다는 여가수 인순이가 더 좋다.」는 여가수 인순이의 말은 오늘의 세태를 함축하지만 아마 몇몇 사람은 무척 고까워했을 것이다. 세상사는 공정치 못하면 사르트로 같이 노벨상조차도 거부하는 것이며 구...
김성춘  |  2009-05-21 16:41
라인
대한민국은 권세가의 무덤
한국에서는 「주식시장이 개미들의 무덤이다.」라고 일찍부터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렸다. 그만치 주식의 매집세력들이 일반인들을 낚아채거나 떨어뜨리기 위해 갖가지 묘책과 기계를 쓴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이 말의 뜻은 알겠는...
김성춘  |  2009-05-19 16:38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22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