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3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문화일보의 YS 괴롭히기
는 노컷뉴스를 인용하여 “김영삼 전 대통령 ‘친자 확인소송’서 패소, 자신을 김영삼 전 대통령의 친아들이라고 주장하며 김모 씨가 김 전...
푸른한국닷컴  |  2011-02-25 14:29
라인
김영삼과 노무현, ‘군사정권 종식’과 ‘지역주의 극복’위한 노력
독재자들로부터 끊임없는 ‘회유’와 ‘협박’ 속에서도 일관성 보여.YS, 군정종식 어렵게 되자 3당합당 통해 정권교체 이뤄낸 진정성.전직 대통령 중 필자의 가슴속에는 ‘김영삼(YS)과 노무현’이 남아 있습니다. 왜냐고...
인터넷뉴스팀  |  2011-02-15 07:25
라인
YS,박정희 전 대통령 “군사쿠데타의 원흉"또 비판
김영삼(YS) 전 대통령이 13일 또 다시 박정희 전 대통령을 향해 “군사쿠데타의 원흉”이라고 원색적으로 비판했다.김 전 대통령은 이날...
인터넷뉴스팀  |  2011-02-13 15:49
라인
YS가 그렇게 못마땅한가!
“18년간 장기독재를 한 박정희가 이 나라 군사독재 정권의 원흉”“수많은 국민이 무자비한 탄압과 고문에 의해 비명에 죽어갔다“”2년이나 남은 대선이 조기에 과열되는 것은 나라를 위해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면서 정...
푸른한국닷컴  |  2011-01-26 18:27
라인
좌파정권 탄생은 YS때문이 아니라 JP때문
25일 오후 서울 상도동 김 前대통령의 자택 진입로 입구에서 고엽제전우회·라이트코리아·녹색전국연합·미래청년연합 등 자유진영 단체 회원들이 박정희 전 대통령을 "군사독재의 원흉"이라고 비방한 김영삼 前대통령을 규탄하는...
전영준  |  2011-01-25 23:36
라인
박근혜, DJ한테 하듯 YS에게도 사과하라
김영삼 전 대통령과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 둘 사이 치유할 수 없을 정도로 앙금이 깊다.박정희 군사독재 시절의 먼 과거부터 시작되겠지만 결정적인 앙금의 시작은 박근혜가 김대중에게만 찾아가서 머리를 숙이며 아버지 ...
박수덕  |  2011-01-23 20:27
라인
YS, 박정희는 ‘군사독재 원흉’이라 비판
김영삼 전 대통령이 20일 박정희 전 대통령을 "군사독재 원흉" 이라며 원색적으로 비판했다.김 전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
인터넷뉴스팀  |  2011-01-20 20:57
라인
YS의 기부에 박수를
10만원을 기부하기가 쉬울까? 50억원을 기부하기 쉬울까? 금액이 클수록 기부하기 쉽다. 단순하게 생각해보면 10만원이 쉬울 것 같지만...
푸른한국닷컴  |  2011-01-06 15:32
라인
김영삼 전대통령 "전 재산 사회환원"
김영삼(YS) 전 대통령은 5일 상도동 자택과 거제도 땅 등 재산 전부를 사회에 환원하기로 했다. 김 전 대통령은 이날 자택에서 한나라...
인터넷뉴스팀  |  2011-01-05 15:30
라인
YS 가문의 영광
YS는 올초 성대한 팔순잔치를 열었다. ‘대통령 취임 연’ 처럼 문전성시를 이루었다. YS는 과의 인터뷰에서 팔순 잔치를 본인만큼 성대하게 치른 사람은 세계 역사상 없을 것이라고 자화자찬했다.금번 대선에서 이명박 한...
전영준  |  2010-12-03 14:03
라인
YS를 ‘좌파의 숙주’라고 말한 조갑제
보수논객 조갑제 대표는 조인스와의 인터뷰에서 김대중 좌파 정권이 들어 설 수 있게 카페트를 깐 사람이 김영삼 전 대통령이며 ‘좌파의 숙주’라고 거칠게 비판했다.또한 그는 김대중, 노무현과 더불어 김영삼을 굉장히 부정...
전영준  |  2010-12-03 13:56
라인
민추협과 1985.2.12총선
1985.1.18 신한민주당 창당, 1985.2.12 제12대 총선의 신당돌풍민추협은 1984년12월 11일, 군사독재의 종식을 위해 새로운 정당을 창당하여 선거투쟁을 전개하기로 선언한데 이어 12일 상임운영위원회를...
푸른한국닷컴  |  2009-02-11 20:46
라인
YS의 격동의 79년, 총재당선부터 10ㆍ26사건까지
1977년, 김영삼 의원은 '야당성 회복투쟁위원회'를 결성, 보다 확실한 대여 투쟁을 결의했으나, 선명성을 잃은 야당은 제구실을 하지 못했고, 1978년 박정희는 다시 제9대 대통령으로 선출되었다.유신...
전영준  |  2008-10-01 20:43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23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