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천 수범 전영준
박근혜와 도시락선거 때 도시락 지참, 차안에서도 끼니는 꼭 챙겨. 참모는 구경, 위장병 생길라...
전영준 | 승인 2011.05.03 18:27

[푸른한국닷컴 전영준발행인]

   
▲ 이미지참고@구글ccl검색
“식사시간이 따로 없어서… 양해해 주세요. 지금 안 먹으면 일정 때문에 계속 굶거든요.” 최근 박근혜 한나라당 후보가 현안 보고를 하려고 자기 승용차에 들어온 캠프 관계자 앞에서 보온밥통을 꺼냈다. 중·고생용처럼 보이는 밥통 안에는 계란부침, 멸치, 나물, 은박지에 싼 김치가 있었다. 그는 달리는 차 안에서 식사를 하면서 보고를 받았다. - 조선일보 2007년 6.16일자 기사 중에서 -

참 재미나는 기사다. 상기 기사를 보면 박 후보는 무척 바쁜 서민적인 삶을 사는 것으로 생각된다. 이게 “취향”이라고 활자화 된 것이다. 혼자 식사하는 그것도 차안에서 식사하는 별난 “취향”을 가졌다. 이게 박근혜의 이미지다.

도시락 이미지는 오늘 만의 일이 아니다. 지난 2004년 총선에서 추미애 민주당 후보가 도시락을 먹으니까 박근혜 전 대표도 봉고차 안에서 도시락 식사하는 별나 “취향”을 선보인 적이 있었다. 당시엔 신선하게 느꼈다.

그러나 .“ 지금 안 먹으면 일정 때문에 계속 굶거든요.” 그 기사를 보고 신선함보다는 참 이기적인 사람이라고 느꼈다. 박 후보의 건강을 위하여 수행비서, 운전기사, 보고하는 참모들은 식사 시간을 넘겨야 한다. 점심 한 끼는 굶어야 한다.

식사시간 운전해야 하는 운전기사, 그것을 바라보고 있어야 할 수행비서 및 참모들.
박 후보의 건강을 위하여 주변 사람들은 위장병 걸릴 확률이 많아졌다. 박 후보가 식사할 때 그들은 위장약을 먹게 될 상황이 올지 모른다.

정치 지도자는 식사 시간을 사람 만나는 시간으로 활용하고 있다. 그래서 점심도 두 번, 세 번 하는 경우도 있다. 같이 식사를 하면서 보고도 받고, 토론도 하며 시간을 유익하게 활용한다. 그러면 주변사람이 굶게 되진 않는다.

식사를 하면서 많은 사람들을 접촉, 남의 말을 경청하는 시간으로 삼는 것이다. 바쁜 정치인의 혼자 시간은 화장실에서, 이동 중 차안에서 활용하면 된다. 먹는 시간까지 혼자 하겠다는 것은 참으로 이기적이라 아니 할 수 없다.

이회창 자유선진당 총재는 식사 시간을 무의미하게 보낸 사람이다. 식사할 때 말이 없다고 한다. 분위기가 딱딱하다고 한다. 참모들과 주변 지인들은 이회창 전 총재와 식사하는 것을 꺼려했다고 한다. 그래서 그는 성공한 지도자가 되지 못했다.

식사는 유쾌하게 해야 한다. 부담이 없어야 한다. 지도자는 편한 분위기를 만들며 주변 사람들이 “깔깔” 거리며 이야기 할 수 있게 해야 한다. 식사 한 후 밥 잘 먹었다는 소리가 나오게 해야 한다.

그게 인간미다. 인간미가 없는 사람은 지도자가 될 자격이 없다. 이건희 회장이 결국 최고의 인재는 인간미를 갖춘 사람이라 평가한 적이 있다. 인간미가 있어야 고객을 생각할 줄 안다는 것이다. 정치인에게 고객은 국민이다.

건강만을 위하여 혼자 식사하는 것은 결코 좋은 인간미를 갖춘 사람이 아니다. 식사 분위기를 딱딱하게 하는 지도자도 좋은 인간미를 갖춘 사람이 아니다. 하나를 보면 열을 안다고 하듯이 박근혜 전 대표의 “도시락” 기사를 보면서 옛날 “얼음공주”라는 별명이 생각난다.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전영준  news@bluekoreadot.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영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윤 대통령, 우즈베키스탄 동포간담회윤 대통령, 우즈베키스탄 동포간담회
대한한약사회,“기득권 약사는 면허범위 왜곡을 당장 중단하고, 각성하라!”대한한약사회,“기득권 약사는 면허범위 왜곡을 당장 중단하고, 각성하라!”
경기인성교육 봄·봄·봄 프로젝트 운영경기인성교육 봄·봄·봄 프로젝트 운영
이재명 “대북송금 의혹, 희대의 조작 사건으로 밝혀질 것”이재명 “대북송금 의혹, 희대의 조작 사건으로 밝혀질 것”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4
  • 애국우익 2011-05-04 06:10:37

    박통 재산을 근혜 혼자서 다 물려받아놓고서 동생들은 안만나준 인간이야~ 그통에 박지만은 아편중독자가 되었고... 그래도 박근혜는 눈하나 깜짝하지 않고 옛날 옛적... 기자가 박지만 동생에 대해 묻자 하는 말은 '그도 성인이다'고 하더군.ㅉㅉ 누가 성인인줄 모르남? 성인이라고 동생이 그렇게 망가지도록 내 팽개쳐 두는 누나가 과연 정상적인 인간인가? 그러면서 부모유산은 지가 다 가지고~   삭제

    • 애국우익 2011-05-04 06:04:05

      또 조선일보 여기자가 엘리베이트를 기다리다 타는데 늦게온 박근혜가 같이 타자 구상찬이 그 여기자를 끌어 내렸다는데~ 이것도 말이 되는 소린감? 근혜가 기다렸다 나중오는 엘리베이트를 타든가 아니라면 그 여기자와 함께 엘리베이트를 타면 되지 ㅎㅎ 구상찬 잘못이란 소리따윈 하지 마시길... 근혜 신분에 당연히 그러지 마세요~라고 제지해야 하는것 아닌가? 결론은 근혜가 그러기를 바라고 그에 따라 구의원은 행동한거임~   삭제

      • 애국우익 2011-05-04 05:55:16

        눈에 콩깍지가 씌여서 근혜가 하는것은 다 좋아 보이지? 하지만 근혜는 지혼자밖에 모르는 이기주의자라는 것 다 아는 사실이다. 이전 전여옥의원 대변인 시절 사람들이 근혜하고 같이 가면서 대화하라고 해서 같이 차 타고 갔더니 다음날 당장 근혜가 비서를 통해 앞으로 같이 차타지 말라고 전해왔다는데... 자신이 정말 공주인줄 아는 공주병환자라는 생각이 드는데 박빠는 어떻게 생각하는지?   삭제

        • 배성호 2011-05-03 20:21:55

          참으로 쓸 기사가 그리도 없나보네 이것은 기사가 아니라 인신공격이다.
          시간이 부족하니 이동할때 먹고 각자 짬을내어 식사하는 것이지 수행원들이 어찌 굶는다 보는가. 이기사를 보니 이유없이 무조건 박근혜 전대표를 싫어한다는 느낌이 팍팍...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24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