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법치 의회
민병두, 성추행 의혹 그리고 의원직 사퇴 의구심
전영준 | 승인 2018.03.11 04:25
민병두 의원
민병두(59)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의원직 사퇴가 석연치 않다.

[전영준 푸른한국닷컴 대표기자] 10일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의원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혔다.이어 서울시장 선거도 포기하고 모든 공직에서 물러나겠다고 했다.

그러나 한 석이 아쉬운 더불어민주당에서 볼때 정세균 국회의장이 민병두의 사표를 수리할지는 미지수다.

민 의원은 이날 오후 의견문을 내고 “저는 정치를 하면서 한 인간으로서 제 자신에게 항상 엄격했고 제가 모르는 자그마한 잘못이라도 있다면 항상 의원직을 내려놓을 생각을 갖고 있었다”면서 “이에 의원직을 내려놓고, 미투 운동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민 의원은 사퇴 결정과 관련해 “성추행 의혹을 인정하지는 않지만 구차하게 사실관계를 다투는 모습으로 비춰지는 것도 맞지 않는 것 같다”며 “미투 폭로에 책임을 지는 의원이 나오는 게 당 입장에도 더 나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앞서 민병두 의원의 성추행을 폭로한 한 여성의 내용만 보면 정봉주 전 의원처럼 성추행 안했다고 부인할 수 있는 데 굳이 의원직 사퇴까지 하는 것을 보면 의구심이 생긴다.

사업가로 알려진 한 여성은 이날 한 매체를 통해 “2007년 1월 히말라야 트래킹 여행 이후 민 의원과 친교 관계를 유지하다 노래방에서 민 의원으로 제안으로 블루스를 추다가 갑자기 키스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사업을 하는 여성이 단순히 이런 문제만 갖고 폭로하기엔 석연치 않은 점이 있다. 많은 사람들을 접촉하는 사업가가 민 의원의 그런 행동을 남자들의 있을 수 있는 일로 치부할 수 있기 때문이다.
 
민 의원은 “그분은 11년 전 히말라야 트래킹 때 우연히 만났고 1년여가 지난 후 낙선의원 시절 만나자는 연락이 왔다”면서 “돈을 댈 테니 인터넷 신문을 창간하자고 제안해 함께 식사를 했고 노래방에서 신체적인 접촉이 있었으나 이후 노래방 계산을 그분이 했다”고 했다.

한편 민 의원은 인터넷신문 창간과 관련해 “ 이후 그분의 반응이 없어서 더 이상의 교류는 없었다”고 강조했다.

민 의원은 “2008년 당시는 돈 한 푼도 없었고, 걸어다닐 정도였다. 노래방 갈 돈도 없었다. 얼마 전 한 언론 매체가 전화해 2008년 노래주점 일을 묻길래 기억이 없다고 했다.”
 
그러나 민 의원의 성추행과 노래방비 계산과 무슨 관련이 있길래 그런 것 조차 구구절절 해명하는 것인지 의문이 간다. 또한 인터넷신문 창간 문제도 그렇고 그 후에 연락하지 않았다고 언급하는 것이 석연치 않다.
 
한편 해당 여성은 최근 서지현 검사의 성추행 폭로와 민 의원이 서울 시장 선거에 출마하기로 한 뒤 TV에 자주 나와 폭로하기로 마음먹었다고 한다.
 
나이도 적지 않은 사업하는 여성이 단순히 10년 전 성추행을 갖고 한 정치인의 인생을 파멸시키려 하지 않았다고 본다. 단순 성추행이 아니라 다른 원한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전영준  dugsum@nate.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영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타이거 우즈 통산 80승 달성, 재기 불가능 아니다 결국 재기했다.타이거 우즈 통산 80승 달성, 재기 불가능 아니다 결국 재기했다.
영동고속도로 고속버스 화재, 늦게 대처했다면 많은 인명피해 날 뻔 해영동고속도로 고속버스 화재, 늦게 대처했다면 많은 인명피해 날 뻔 해
보름달 세시풍속, 보름달 보면서 액운을 몰아내고 행복을 기원보름달 세시풍속, 보름달 보면서 액운을 몰아내고 행복을 기원
BMW 어제 오늘 계속 화재, 공통점은 차종이 520d으로 엔진룸에서 발화BMW 어제 오늘 계속 화재, 공통점은 차종이 520d으로 엔진룸에서 발화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18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