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천 교육 김민상
국정교과서 폐기 지시가 정말 환영받을 일인가?
김민상 | 승인 2017.05.17 06:36
한국사
주변국들은 국사교과서를 자기들에게 유리하게 왜곡해서 가르치고 있다.
 
[김민상 푸른한국닷컴 칼럼위원]문재인 대통령은 민중촛불집회를 통하여 박근혜 전 대통령을 탄핵시키고, 조기대선으로 합법을 가장해서 대권을 잡았다.

문 대통령은 대권을 잡자마자 광주민주화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도록 지시하고, 국정교과서를 폐기하라고 지시를 했다.
 
일본·중국 등은 역사를 왜곡해서라도 자기 후손들에게 국가에 대한 자부심을 갖도록 가르치고 있는데, 대한민국은 분단된 나라에서 분열된 역사책으로 나라의 미래 동량들에게 가르치게 하고 있다.
 
그것도 탈북자들이 우리 역사책을 보니 북한 역사책인줄 알았다고 할 정도로 친북성향의 역사책이 난무했다.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 건국이념에 반하는 역사를 가르치게 한 것을 바로 잡겠다고 국정교과서를 채택한 것인데 이것을 폐기하라는 사람이 대한민국 대통령인지 묻지 않을 수가 없다.
 
대한민국은 ’정부 수립‘, 북한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수립‘으로 표현한 미래엔과 정부수립과 관련 ’남한은 남한만의 선거로‘, ’북한은 남북한 모두 참여하는 선거로 묘사‘로 왜곡 서술한 동아출판 좌편향 역사교과서로 장래 대한민국 동량들을 가르칠 수는 없는 것이다.
 
6·25 전쟁의 원인이 남·북 모두에게 있다고 오해할 수 있게 서술한 동아출판과 김일성 ‘주체사상’에 대해 비판 없이 그대도 서술한 리베르출판의 좌편향 역사교과서로 대한민국의 미래 동량들에게 가르칠 수는 없는 것이다.
 
대한민국 학생들에게 김일성 주체사상을 그대로 서술해서 학생들에게 가르치고 있고, 김일성 정권을 미화하는 역사책도 있는 상황에서 이런 역사교육을 하는 것이  다양성에 맞는 교육이라고 할 수 없다.
 
영국 수상 처칠은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고 하였고, 단제 신채호 선생은 “자신의 나라를 사랑하려거든 역사를 바로 읽을 것이며, 다른 사람에게 나라를 사랑하게 하려거든 역사를 잃게 할 것이다. 영토를 잃은 민족은 재생할 수 있어도 역사를 잃은 민족은 재생할 수 없다”고 역사교육의 중요성을 일깨워 주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국정교과서를 폐기하라고 지시한 것은 대한민국의 바른 역사를 잃게 해서 영토를 잃게 하려는 것이다.

젊은 미래 동량들에게 대한민국을 사랑하게 하려거든 역사를 바로 읽게 해야 하는데, 김일성 정권을 미화한 역사교과서를 읽게 한다는 것은 나라를 잃게 하는 것을 교육부가 하겠다는 것이다.
 
대한민국이 여기까지 어떻게 온 나라인데 이 나라를 공산주의자들에게 빼앗기게 하는 짓을 내버려 둘 수 있단 말인가? 
 
역사교육은 정권의 입맛에 맞게 가르쳐서는 안 되는 것이고 대한민국 건국이념에 맞게 우리의 미래의 동량들에게 가르쳐야 한다.

역사가 왜곡되면 모든 정체성이 왜곡되게 되어 있다. 역사교육을 잘못 가르치니 대한민국을 사랑하는 마음보다 재벌들을 적대시하고 해체해야할 대상으로만 생각하게 만들고 있다.
 
재벌을 적대시 하게 만들고서 자기들의 자식들은 재벌에 입사해서 잘 먹고 잘사는 것을 바라는 이중인격자들이 되어 가고 있는 것이다.

이런 모순된 나라를 만드는 것이 누구의 책임이겠는가? 그게 바로 역사교육을 제대로 가르치지 않아서라고 본다.
 
역사교육만큼은 국정교과서로 가르치게 해야 하는 것이 맞다. 역사교육을 획일적으로 가르치면 안 된다는 세력들은 대한민국 역사를 부정하는 자들이 주장하는 것이다.

대한민국 역사는 하나이다. 자식에게 피를 물러준 아버지가 하나이듯이 그 역사가 둘 일 수는 없는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왜 북한을 주적이라고 하지 못하는 것인가는 대한민국 건국역사를 부정하기 때문이라고 본다. 대한민국 건국역사를 부정하지 않으면 당연히 북한을 우리의 주적이라고 당당하게 말을 할 수 있는 것이다.
 
한 나라가 망하는 것은 그동안 역사를 통하여 왕을 잘못세우면 망한다는 것을 우리는 배웠다. 나라가 망하는 데는 오랜 세월이 걸리지 않는다. 대통령을 하나 잘못 선출하면 그 대통령 임기 안에 나라가 망하는 것을 우리는 잘보고 잘 알고 있다.
 
단제 신채호 선생께서 “영토를 잃은 민족은 재생할 수 있어도 역사를 잃은 민족은 재생할 수 없다”고 하였다.

국정교과서를 폐기한 대한민국은 다시는 재생도 못하는 나라가 되는 것은 아닌지 걱정이 태산이다.

김민상  msk1117@daum.net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소말리아 청해부대 작전,연락 두절된 원양어선 안전한 상태로 밝혀져소말리아 청해부대 작전,연락 두절된 원양어선 안전한 상태로 밝혀져
국민의당,민주당 2중대 눈초리와 독한 시누이 노릇 사이에서 딜레마국민의당,민주당 2중대 눈초리와 독한 시누이 노릇 사이에서 딜레마
이낙연 총리 후보자 인사청문보서 채택 무산이낙연 총리 후보자 인사청문보서 채택 무산
고영신, 국민의당 몫 방통위 상임위원 후보 추천고영신, 국민의당 몫 방통위 상임위원 후보 추천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42-6850(代) / 010-2755-6850  |  FAX : 02)742-6851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17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