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통일 국제 온라인칼럼
박근혜 정부, 친중반일 외치다 낙동강 오리알 돼
정해중 | 승인 2014.11.13 11:57

   
 
박근혜 대통령은 아베 총리를 만나야 한다.

[정해중 푸른한국닷컴 칼럼니스트]이명박 정권의 지지자였던 내가 아쉽게 생각하는 사안이 친중반일(親中反日) 노선을 지향했다는 점이다. 본의 아니 게 일본 태생이다보니 좌익으로부터 친일파니 어쩌니 악담을 들었으나 이명박 전 대통령은 한일 국교정상화를 반대하다 옥고를 치룬 분이다. 친일파라는 손가락질이 악날한 선동인 이유다.

문제는 광우뻥 난동이라는 트라우마가 있어서인지 중국에게 대했던 친절함을 일본에게 보여주지 못했고,임기말에는 '가까고도 먼 나라'라는 말을 답습하고 말았다.

물론 지금도 독도 방문은 잘한 일이라고 본다. 다만 그들의 감정적인 대응에 좀 더 유화적으로 대처하지 못한 점은 아쉬울 수밖에 없다.

중국의 위상이 하루가 다른 게 사실이나 '썩어도 준치'라고 일본 또한 세계 5대 강국인 걸 감안하면 역사와 정치,경제 분야는 별도로 대응했어야 했다. 헌데 박근혜 정부는 한술 더 떠 2년이 되가도록 일본과의 단독 정상회담을 미루고 있다. 개탄할 노릇이다.

그 많던 일본인 관광객은 자취를 감춘지 오래고 무질서한 왕서방이 이 나라를 점령하고 있다. 중국인 관광객을 유치하자며 제주도에 무비자 혜택까지 줬으나 그들은 중국 여행사를 통해 그들의 국적기를 타고 조선족 가이드가 안내하는 호텔에서 숙박하고 있는 게 현실이다. 오죽했으면 "재주는 곰이 부리고 돈은 왕서방이 번다"는 말까지 나왔겠나.

외국인 관광객은 여러 나라에서 방문하는 게 바람직한데 중국인만 압도적이라는 건 문제가 있다.

냉각된 한일 관계를 회복하지 않고서는 일본인 관광객 수는 더 감소할 것이다. 중국식 약자(略字)가 대한민국을 도배하기 전에 양대 축인 일본인 관광객을 유치해야 한다. 중국에 대한 경제적 예속을 방지하기 위해 정부와 지자체는 팔을 걷어 부쳐라! 감정 싸움이 밥 먹여주나!

일본과의 역사,영토 문제는 하루 아침에 해결될 사안이 아니다. 허나 안보와 경제 분야는 타협이 가능하다. 정치적 화해와 교류가 그것이다.

박근혜 대통령은 아베 총리를 만나야 한다. 중국이 일본과 전쟁이라도 할 것처럼 날뛰더니 결국 정상회담을 2년 반만에 개최하질 않았나. '영원한 적도 우방도 없다'는 건 상식이다.

전국시대를 마감하는데 결정적 역할을 진 나라의 범수(范睡)가 편 '원교근공(遠交近攻)'정책을 2천여 년이 지난 현재도 중국은 활용하고 있다.

'먼 이웃은 사귀고 가까운 이웃은 공략한다'는 이 원리를 시진핑 이하 중국 지도부는 각인하고 있다. 우방(한국)의 적(일본)을 내 이웃으로 만들기 위한 첫걸음이 재개된 중일 정상회담인 셈이다.

시국이 이러한데 국내 언론은 중일 회담을 보도하며 "시진핑이 아베에게 냉랭했다"며 희희낙낙하고 있다. 중립(中立)을 목숨처럼 여겨야 할 언론조차 나사가 빠졌다는 증거다. 첩첩산중(疊疊山中)이다.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정해중  jhj730@naver.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해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윤석열 대통령,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들어 국정 쇄신하겠다”윤석열 대통령,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들어 국정 쇄신하겠다”
총리·대통령 비서관 전원 사의 표명…총선 참패 책임총리·대통령 비서관 전원 사의 표명…총선 참패 책임
한동훈 사퇴, “국민 뜻을 받아들이고 깊이 반성한다”한동훈 사퇴, “국민 뜻을 받아들이고 깊이 반성한다”
민주당 2연속 압승,거센정권심판론에 여당 참패민주당 2연속 압승,거센정권심판론에 여당 참패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24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