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천 교육 안호원
[칼럼]두 쪽 낼 것은 하늘말고도 많다
안호원 | 승인 2013.09.14 21:12

   
안호원 칼럼위원
“하늘이 두 쪽 나도 서울시는 무상보육을 포기하지 않겠습니다.” 얼핏 들으면 무서운 생각이 드는 말이다.

[안호원 칼럼위원,수필가]얼마 전 서울 시내버스를 타면 흘러나오는 소리였다. 처음에는 무심결에 듣다보니 무슨 광고인가 했는데 서울시가 정부를 대상으로 해서 하는 광고 방송이었다. 그 사실을 알게 되면서 순간 섬찟한 생각이 들었다.

그것도 부족해 지하철에도 무수히 나붙은 광고 문구를 보면서 서울 시민이 낸 세금이 또 엉뚱한데로 물 새듯 새고 있구나 하는 생각에 아쉬움을 느끼지 않을 수가 없다. 민원이 들어간 건지는 모르겠지만 방송이 중단된 것 같다. 다행이다. 물론 서울시가 돈이 없어 무상 보육 사업이 좌초위기에 놓여있다 해도 이런 모양새는 서울시장이 어떻게 하든 시민들에게 생색을 내려는 의도로 비춰진다는 게 문제다.

다음 차기를 대비해서라도 무상보육을 해야 하는데 재정이 부족하다보니 쩨쩨하게 돈 안 보태주는 중앙정부, 박근혜 정부에 그 책임을 전가하려는 것 같은 느낌을 준다는 것이다. 즉 서울시가 무상보육을 실천할 테니 서울시민들은 그 뜻을 받들어 한 편이 되어 정부를 공격하자는 의도로 광고를 한 것 같다. 사실 정부가 추진하겠다던 무상보육이 별 실효를 거두지 못하는 상황에서 무상보육의 예산 80%를 서울시가, 나머지 20%는 중앙정부가 부담하겠다고 하니 이런 불만도 나올 법 하다.

이해는 간다. 그러나 ‘하늘이 두 쪽 나도…….’ 라는 광고 문구는 등골이 오싹할 정도로 섬찟하다. 이 같은 행위는 시민의 한 사람으로, 아니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는 세금 보육을 둘러싼 서울시(야당)와 정부(여당)의 갈등으로만 비춰질 뿐이다. 엄밀히 따지자면 세금 내는데 지역을 가려내는가 그 점에서 볼 때 결국 말로는 무상보육이라 하지만 국민이 낸 세금으로 실시하는 세금 보육이자 유료보육이 아닐 수 없다. 

단지 보육혜택을 받는 이와 이와는 상관없이 그 비용을 내는 이가 차이가 있을 뿐이다. 그 돈을 누가 내도 결국 납세자에게는 아무 차이가 없다는 말이다. 그럼에도 하늘이 두 쪽 나도 반드시 지켜야 하겠는가 묻고 싶다. 이런 표현은 납세자인 국민(시민)을 충동질하는 것에 불과하다. 표를 의식해서 생색내기 위한 떼를 쓰는 것 같은 작태가 아닐 수 없다. 더구나 자신의 이익을 추구하기 위해 수많은 부모와 아이들을 불모로 한 대립 현상은 명분이 될 수 없다.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의 공무원 모두가 국민이 낸 세금으로 먹고 산다는 점에서는 같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민 세금을 놓고 생색내기 싸움을 할 바에는 뭣하러 중앙정부와 지방정부를 따로 두겠는가. 적어도 한 국가의 공무원이라면 무상보육이 과연 효과적인 정책인지 속속 드러나는 문제점의 개선 방안은 무엇인지를 놓고 고민했어야 한다. 그러나 그런 진지한 모습은 보이지 않고 낯 두껍게 중앙 정부에 책임을 전가하며 여론 몰이를 하려는 서울시가 과연 누구의 지지를 얻겠는가. 

더욱 안타까운 것은 똑같은 공무원의 입장에서 제대로 된 조언을 하지 못하고 따라간다는 것이다. 언젠가는 자리가 바뀌어 중앙으로 갈 수 있는데도 말이다. 정말 서울시가 무상보육을 지키겠다면 하늘이 두 쪽 나기도 전에 할 일이 너무도 많다. 정말 그 정도의 간절한 마음이라면 시장 판공비, 봉급, 시, 공무원 인건비를 두 쪽 내는 최소한의 성의라도 보였어야 한다. 먼저 할 수 있는 일들은 그대로 나두고 돈타령만 하면 누가 그 진정성을 알아주겠는가. 명분 없는 싸움일 뿐이다.

더구나 서울시는 다른 지역보다 재정 형편이 난 편이다. 그 보다 더 어려운 지자체들은 가만히 있는데 유독 서울시만 삐딱하게 나오니 또 다른 의도가 숨어있는 건 아닌지 의심이 생긴다. 여기에다 턱 없이 부족한 무상보육 예산을 감당할 수 없게 되자 서울시가 지방채 발행을 결정했다는 사실이다. 박원순 시장은 2000억원 가량의 지방채를 발행하고 국비 1355억원을 지원 받아 올해 무상보육비 부족분을 메꾸어 강행할 뜻을 비췄다. 

더 큰 문제는 경기침체의 여파로 서울시가 올 4000억원의 세수 결손을 예상하면서도 무상보육을 추진하겠다는 것이다. 그러지 않아도 재정 적자가 강 건너 불 보듯 뻔한데 또 지방채를 발행 시민들을 빚쟁이로 만든다는 게 이해가 안 된다. 결국은 자신의 뜻을 관철시키기 위해 빚까지 지면서 무상보육을 강행 할 필요가 있겠는가. 그 부담은 모두 애꿎은 서울 시민이 떠 앉는 다는 것을 알기나 아는가.

이제라도 1회성 경비에 다름없는 무상보육 비용을 마련하기위해 추가 경정 예산 편성이 적절한지를 먼저 곰곰이 따져볼 필요가 있다고 본다. 또 무상보육의 혜택을 받거나 해당되지 않는 국민(시민)들의 입장에서 어느 쪽이 적정한지도 생각해보아야 한다. 아무리 서울시가 지방채를 발행 하더라도 무상보육 문제가 근본적으로 해결되지 않으면 시민들 가슴만 멍들 수밖에 없다. 서울시는 또 내년에도 서울 시민을 빚쟁이로 내 몰 생각인가. 다시 한 번 신중하게 검토하기를 권한다. 

돈 없으면 못하는 거다. 소수의 일을 왜 다수에게 짐을 지우려 하는가. 안 하면 된다. 오히려 그것이 예산을 줄 일수 있고 빚도 지지 않을 수 있다. 빚을 내서라도 보편적 복지를 강행 할 것인지, 재정을 감안해서 선별적 복지로 전환 할 것인지 결단을 내려야 할 시간이 필요한 것 같다. 차기를 겨냥해 무리한 무상보육을 강행 시민을 빚쟁이로 만든다는 오해는 받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다. 두 쪽 낼 것은 하늘 말고도 너무 많다.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안호원  egis0191@hanmail.net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호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서병수發 '탄핵 불복론'에 野 좌불안석… 서병수發 '탄핵 불복론'에 野 좌불안석… "2030 지지 물거품 우려"
수상행군 훈련하는 해군병수상행군 훈련하는 해군병
기성용 사과, 연이은 악재속 “모든 것이 내 불찰이고 내 무지에서 비롯된 명백한 내 잘못”기성용 사과, 연이은 악재속 “모든 것이 내 불찰이고 내 무지에서 비롯된 명백한 내 잘못”
코로나19 발생현황,신규 797명·경기 전날 보다 대폭 증가코로나19 발생현황,신규 797명·경기 전날 보다 대폭 증가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21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