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연 건강
미국 살인독감, 한국도 지난달부터 유사독감 확산
전재우 기자 | 승인 2013.01.13 19:46
   
▲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로고

미국의 '살인 독감'이 50개 중 47개주로 퍼져 사망자가 이미 100명을 훌쩍 넘어섰다.

[전재우 기자=푸른한국닷컴]미국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보스턴에 이어 뉴욕도 12일(현지시간) 공중보건 비상사태가 선포됐다.

보도에 따르면,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미 122개 도시의 전체 사망자 중 7.3%가 감기나 폐렴으로 숨져 독감이 `유행단계`에 접어들었다고 발표한 가운데 사망자수가 늘어나면서 전국 병원이 예방접종 주사를 맞으려는 사람들과 환자들로 넘쳐나고 있다.

아직 공식통계는 나오지 않았으나, 미네소타주에서 27명이 사망하는 등 어린이 2명 포함 전국적으로 100여명의 독감 희생자가 발생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CDC는 현재 미 50개 주 가운데 독감 바이러스가 퍼지지 않은 곳은 캘리포니아와 미시시피, 하와이 등 3개주에 불과하며, 미국의 중심지인 뉴욕에서 발생한 독감 환자수는 이날 현재 1만9128명에 달했고,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약 5배나 급증한 수치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는 이날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판단, 생후 6개월이 지난 영아부터 18세 청소년에겐 약사들이 예방접종주사를 줄 수 있도록 허용하는 행정명령을 포함한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쿠오모 지사는 "독감 피해가 극심했던 지난 2009년 이래 최악의 상황을 겪고 있다"면서 "주내 57개 카운티와 뉴욕시 5개 자치구에서 환자 발생이 급증하는 등 독감 바이러스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고 밝혔다.

CDC 관계자들은 "상황이 호전되려면 최소 1.2주가 더 걸릴 것"이라며 "이번 독감이 계속 심각하게 갈지, 완화 조짐을 보일지는 시간이 지나봐야 알 것 같다"고 말했다.

이번 미국 독감은 전염성이 매우 강하며 기침과 고열을 동반한 감기 증세가 최소 3주가량 지속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국도지난달부터 독감이 확산되면서 고열과 몸살을 호소하는 환자들이 병원과 보건소로 몰려들고 있다.

지난 주 이미 독감 감염 환자는 1000명당 3.7명을 기록했고 다음 주에는 유행 기준인 1000명당 4명을 넘어서면서 유행주의보가 내려질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우리나라에 번지고 있는 독감은 2009년 당시 신종플루와 같은 종류인 A H1N1형으로, 2009년 당시 76만 명 이상 감염됐고 사망자는 270여 명에 이르렀다.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전재우 기자  efjproject@naver.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재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고체연료 추진 우주발사체 시험발사 성공고체연료 추진 우주발사체 시험발사 성공
군, 고체연료 추진 우주발사체 시험발사 성공…민간위성 탑재군, 고체연료 추진 우주발사체 시험발사 성공…민간위성 탑재
윤석열 대통령, 기획재정부 등 6개 부처 개각 단행윤석열 대통령, 기획재정부 등 6개 부처 개각 단행
김용 구속은 이재명 구속 예고편김용 구속은 이재명 구속 예고편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23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