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통일 안보 전영준
중국어선의 만행보다 좌파들의 침묵이 더 치가 떨린다
전영준 | 승인 2011.12.15 20:17

[전영준 푸른한국닷컴 칼럼니스트]

지난 12일 새벽 인천시 옹진군의 해상에서 66t급 중국어선이 불법 조업 중이었다. 불법조업을 하던 중국어선을 단속하다 한국 해경 특공대원 이청호(41) 경장이 흉기에 찔려 숨졌다.

우리나라 해경이 수차례 경고방송을 했지만 중국 어선은 무시하고 계속 조업하자 결국 우리 해경은 이 중국어선을 나포 한 것.

이 나포과정에서 중국선원들은 흉기를 휘두르면서 맹렬히 저항했으며, 이청호 경장의 뒤를 따라 오던 선장은 유리조각으로 추정되는 흉기로 옆구리를 찔러 사망케 했다.

고 이청호 경장의 죽음에 슬퍼하는 국민들은 가족 및 동료, 국가의 존망을 걱정하는 국민들뿐이라는 사실에 더욱 놀라움을 금치 못하고 있다.

정의를 부르짖던 그 많은 대한민국의 인본주의자들은 어디 갔는지, 희망을 외치며 경찰과 싸우던 희망버스 탑승객들은 어디에 숨었는지 칼바람처럼 추운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진보좌파의 대표적 정치웹진인 <서프라이즈>의 토론마당에 올라오는 글을 보면 중국어부들의 만행을 규탄하는 글은 눈 씻고 봐도 볼 수 없다.

사건이 일어난 지 3일이 지났는데도 토론마당의 게시글은 온통 '나꼼수 찬양‘, ’이명박 몰락‘, ’선관위디도스‘,’민주당‘ 등의 이야기로만 도배되고 있다.

국익수호를 위해 억울하게 숨진 고 이청호 경장의 영결식에 중국인들은 주중(駐中)한국대사관을 향해 쇠구슬탄을 날렸다.

유족 및 동료들이 슬피우는 영결식날 중국인들은 고 이청호 경장에 또한번 부관참시를 한 것이다.

진보를 자처하는 좌파떨거지들은 중국어선 및 중국인들의 쇠구슬탄 만행에 대해 분노의 표출을 자제(?)하고 있다.

방송인 강호동의 탈세의혹, 강용석 의원의 개그맨 최효종 고발에 대한 무차별 비판 등 불의에 대한 그 열정은 어디 갔는지 개탄스럽다.

침묵은 금이라고 생각하고 겨울 추위에 곰처럼 동면에 들어갔는지 호들갑떨던 그들의 모습이 아른거린다.

중화권 매체들이 "한국의 반중시위 이유는, 한국이 소국이기 때문에…, 정작 한국 언론들이 한중 관계를 악화시키고 있다"라고 보도해도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만약 일본의 어선 어부가 저런 짓을 했다면, 미국의 군함이 우리 어선과 충동하여 우리에게 피해를 주었다면 좌파떨거지들은 자다가도 벌떡 일어나 광화문으로 몰려들었을 것이다.

페이스북, 트위터 등은 온통 ‘가자! 광화문 시청’등 으로 도배되며 정권타도 먹거리가 생겼다고 난리 부르스를 칠 것이다.

서울시청 광장, 청계광장 광화문 등은 촛불 시위대가 점령하여 이명박 정부의 무능을 탓하며 ‘매국노 정권타도’를 외쳤을 것이다.

근처 일본대사관과 미국대사관은 쇠구슬탄이 아니라 자살특공대가 등장해 수천명의 경찰이 투입되는 일이 발생했을 것이다.

북의 천안함 피폭에 40여명의 우리 병사들이 수장되어도 미국과 한국의 자작극이라고 외치는 저들.

아무런 죄 없는 연평도 주민들에 대한 북한의 폭격에도 되레 우리의 방공망이 어떠니 저떠지 하면서 북을 옹호했던 저들.

박원순의 멘토를 자처하며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박원순 찍자고 독려한 SNS의 전문가라고 자처한 그 유명인들.

대한민국의 민주와 인권을 외치며 희망 어쩌구 저쩌구 진보를 자처하는 좌파떨거지들은 더 이상 대한민국 국민이 아니다.

하기사, 김일성이나 김정일이 무슨 일만 생기면 중국으로 달려가 윤허를 받고 심지어 세습 문제까지 윤허를 받아도 당연히 생각하는 저들이다.

북한의 김정일 일당이 민족의 영산인 백두산까지 반으로 잘라 중국에게 상납하는 짓거리를 해도 김정일 체제만 인정해 주면 어떠냐고 태연하게 생각할 작자들이다.

청와대 토크송년간담회에서 저들이 우상처럼 받드는 법륜 스님은 "옳고 그른 것을 사려 깊게 보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보다 인간이 중요하며, 규칙도 중요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사람"이라고 말했다.

중국어선의 불법조업을 단속하다 흉기에 찔려 죽은 우리의 고 이청호 경장에게 위로의 말 한마디 못하고 애써 외면하는 좌파떨거지들은 더 이상 사람이 아니다.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전영준  news@bluekoreadot.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영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대법관 후보추천위원회, 새 대법관 후보 9명 추천대법관 후보추천위원회, 새 대법관 후보 9명 추천
정문술 전 미래산업 회장 별세정문술 전 미래산업 회장 별세
국민의힘, '당원 투표 80%·일반 국민여론조사 20%'로 대표 선출국민의힘, '당원 투표 80%·일반 국민여론조사 20%'로 대표 선출
검찰, 이재명 대표 '제3자 뇌물죄 혐의' 기소검찰, 이재명 대표 '제3자 뇌물죄 혐의' 기소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2
  • ㅋㅋㅋ 2011-12-16 07:44:26

    초딩이 글을 써도
    이 보다 낫지 않을까?   삭제

    • ㅋㅋ 2011-12-16 02:07:37

      내가 한마디 해줄께....
      이눈치 저눈치 살피느라 아무런 대책도 못세우는
      네놈 꼴통들의 수장 쥐바기 매달면 다 해결된다.
      걱정할 것 없어...
      그리고 경찰도 사람이냐?
      나는 쥐새끼 쪼모래기인줄 알았는데...
      아, 너도 그런것 보면 개잡놈이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24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