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법치 지역 지역네트위크 소식
오세훈 서울시장, "난낭비 폭등 초래한 민주당은 사과부터 하라“
서원일 | 승인 2023.01.26 18:47
26일 오세훈 서울시장이 한파 취약계층 임시보호시설 방문했다. 사진@서울시
오세훈 서울시장이 더불어민주당에 “오늘의 폭등 사태를 초래한 데 대해 사과부터 하는 게 국민에 대한 도리”라고 주장했다.
 
[서원일 기자=푸른한국닷컴] 오 시장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에너지 지원, 조금도 지체하지 않겠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극심한 한파 속에서 고통 받는 노숙인들과 어르신들을 만나 위로도 해드리고, 삶의 어려움도 들었다. 체감 온도 영하 20도를 밑도는 추위 속에서 노숙인, 쪽방촌 등의 주민들은 생존을 위협받고 계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에너지 가격 폭등과 한파로 올 겨울 가장 시급한 시정 현안은 에너지다. 긴급 지원을 조금도 지체하지 않겠다. 예비비와 특별교부금으로 노숙인보호시설이나 경로당 같은 사회복지시설에 난방비를 추가로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노숙인에게 제공할 겨울철 응급잠자리를 확대하고, 거리상담 인력도 최대 123명(평시 48명)까지 늘리겠다. 쪽방주민에게는 생필품을, 노숙인에게는 방한복, 침낭, 핫팩 같은 방한 물품을 지급하겠다”고 덧붙였다.
 
오 시장은 “저소득 가구에 단열재·창호·친환경보일러를 교체해주는 사업도 차질 없이 추진해 근본적으로 난방문제를 보완해 나가겠다. 겨울철 최고의 복지는 난방이라는 생각으로 그늘에 있는 분들을 살펴 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런 와중에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에너지 지원금으로 7.5조를 제안했다. 여야 정책협의야 언제든 할 수 있겠지만 민주당은 문재인 정부 시절 포퓰리즘으로 에너지 가격 상승을 인위적으로 막아 오늘의 폭등 사태를 초래한 데 대해 사과부터 하는 게 국민에 대한 도리”라고 했다.
 
오 시장은 “한전은 박근혜 정부 시절 연간 4조~12조원 규모의 영업이익을 내던 탄탄한 기업이었지만,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과 요금 억제 정책으로 점점 적자폭이 커져서 지난해에만 30조원의 적자를 내며 회사채를 발행해야 겨우 연명하는 부실기업으로 전락했다. 그 결과 국제 에너지 가격의 변동 폭이 커질 때 한전이 완충 역할을 전혀 하지 못하고, 상승의 충격이 고스란히 국민들께 전달되는 현실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한편, 오 시장은 이날 노숙인 임시보호시설인 서울역 희망지원센터와 영등포구 소재 두암경로당을 찾아 한파 대비 현황을 살피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서원일  swil@bluekoreadot.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원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육군사관학교, 벚꽃 만개 시기 맞춰 부대개방육군사관학교, 벚꽃 만개 시기 맞춰 부대개방
전우원 석방, 바로 광주로 이동전우원 석방, 바로 광주로 이동
김민재 사과,“ 태극마크의 의미와 무게와 모든 것들 모르고 가볍게 생각했다”김민재 사과,“ 태극마크의 의미와 무게와 모든 것들 모르고 가볍게 생각했다”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사퇴,후임에 조태용 주미대사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사퇴,후임에 조태용 주미대사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23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