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법치 의회
윤석열-김종인, 만찬 담판…'선대위 합류' 합의 무산
서원일 | 승인 2021.11.24 23:33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오른쪽)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저녁 서울시내 한 식당에서 만찬 회동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金 "확정적인 이야기 안했다…사전에 제대로 정비하고 출발하자는 뜻"
尹 "'잘되도록 도와는 주겠다. 총괄선대위원장은 조금 더 시간 갖겠다'고 해"

선대위 인선을 놓고 막판 갈등을 벌여온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전격적으로 만찬 회동을 하고 담판에 나섰으나, 선대위 인선 합의는 일단 무산됐다.

김 전 위원장이 이날 윤 후보와의 대면 조율을 통해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할 것이란 기대가 나왔으나, 매듭을 짓지 못하면서 인선 갈등이 지속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된다.

다만 양측 모두 여지를 열어둠으로써 막판 타결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 있는 상황이다.

두 사람은 이날 오후 6시 30분부터 8시 5분까지 1시간 35분가량 서울 중구 컨퍼런스하우스 달개비에서 회동을 했다.

이날 회동은 윤 후보가 김 전 위원장에게 연락해 성사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자리에는 권성동 사무총장이 배석했다.

김 전 위원장은 회동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총괄선대위원장직 수락에 대해 "아직은 거기에 대해 확정적인 이야기는 안 했다"고 밝혔다.

그는 "특별하게 결과라는 게 나올 수가 없다"며 "내가 왜 지금과 같은 입장을 견지할 수밖에 없는지 이야기를 후보에게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후보와 특별한 이견이 생겨서 하는 것이 아니고, 선대위가 제대로 기능을 가져가려면 선대위 운영 과정에서 쓸데없는 잡음이 생기면 될 수 없다고 이야기를 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처음부터 출발을 잘해야지, 도중에 괜히 쓸데없는 잡음이 생겨서 그때 가서 이러니저러니 이야기하면 선거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기 때문에 사전에 제대로 정비하고서 출발하잔 뜻으로 내가 이야기했다"고 설명했다.

김 전 위원장이 떠난 뒤 윤 후보는 기자들과 만나 "김종인 박사께서 먼저 나오면서 말씀을 하셨죠"라며 "저도 그 정도 말씀을 드릴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김 전 위원장이 인선 불만이 있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구체적인 말씀을 드리긴 그렇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과 추가 논의 시한을 정했느냐는 질문엔 "따로 약속한 건 없는데, 시간이 조금 필요하다"며 "'어떻게든 잘되도록 도와는 주겠다, 총괄선대위원장직 맡는 문제는 조금 더 시간을 갖겠다'고 이야기하셨다"고 설명했다.

윤 후보는 만찬 전과 비교해 상황이 나아졌는지에 대해선 웃으며 "이 정도 하십시다"라며 답변을 아꼈다.
    
그는 "내일 최고위에서 총괄본부장들은 (인선)해야 할 것 같다"며 "제가 (김 전 위원장께) 다 말씀을 드렸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서원일  swil@bluekoreadot.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원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이현경 결혼발표, 웨딩드레스 입고 예비신부로서 인사이현경 결혼발표, 웨딩드레스 입고 예비신부로서 인사
노태우 전 대통령 국가장 안장식노태우 전 대통령 국가장 안장식
코로나19 발생현황,신규환자 7,102명· 총 검사건수 275,892건 역대 최대코로나19 발생현황,신규환자 7,102명· 총 검사건수 275,892건 역대 최대
노재승, 임명된 지 사흘만에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 사퇴노재승, 임명된 지 사흘만에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 사퇴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21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