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천 수범
임영웅 1위, 트로트 가수 브랜드평판 키워드분석 '사랑의 콜센타, 한잔의 눈물,유튜브' 압도
박진아 | 승인 2021.03.01 17:41
가수 임영웅.사진@임영웅인스타그램
트로트 가수 브랜드평판 2021년 2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임영웅 2위 영탁 3위 이찬원 순으로 분석되었다.
 
[박진아 기자=푸른한국닷컴] 지난 28일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트로트 가수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을 위해 2021년 1월 28일부터 2021년 2월 28일까지 트로트 가수 브랜드 빅데이터 70,717,942개를 추출하여 트로트 가수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측정하여 브랜드평판지수를 분석해 발표하였다. 지난 1월 브랜드 빅데이터 44,539,007개와 비교하면 58.78% 증가했다.
 
1위, 임영웅 브랜드는 참여지수 2,875,328 미디어지수 1,229,021 소통지수 1,460,006 커뮤니티지수 1,904,983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7,469,338로 분석되었다. 지난 1월 브랜드평판지수 7,608,810과 비교하면 1.83% 하락했다.
 
​2위, 영탁 브랜드는 참여지수 1,379,913 미디어지수 983,948 소통지수 1,441,983 커뮤니티지수 1,383,259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5,189,102로 분석되었다. 지난 1월 브랜드평판지수 4,257,858과 비교하면 21.87% 상승했다.
 
3위, 이찬원 브랜드는 참여지수 2,186,735 미디어지수 808,374 소통지수 802,125 커뮤니티지수 1,135,578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4,932,812로 분석되었다. 지난 1월 브랜드평판지수 3,956,041과 비교하면 24.69% 상승했다.
 
4위, 홍지윤 브랜드는 참여지수 2,080,348 미디어지수 486,487 소통지수 323,082 커뮤니티지수 677,607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3,567,523으로 분석되었다. 홍지윤 브랜드는 트로트 가수 브랜드평판 분석에 새롭게 포함되었다.
 
5위, 김태연 브랜드는 참여지수 1,913,174 미디어지수 610,853 소통지수 267,194 커뮤니티지수 361,682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3,152,903으로 분석되었다. 김태연 브랜드는 트로트 가수 브랜드평판 분석에 새롭게 포함되었다.
 
기업평판연구소는 "2021년 2월 트로트 가수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임영웅 브랜드는 링크분석에서 '완벽하다, 공개하다, 광고하다'가 높게 나왔고, 키워드 분석에서는 '사랑의 콜센타, 한잔의 눈물, 유튜브'가 높게 나왔다. 긍부정비율 분석에서는 긍정비율 81.65% 기록했다."라고 평판 분석했다.

브랜드 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서 만들어진 지표이다. 트로트 가수 브랜드평판 분석을 통해 트로트 가수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들의 관심과 소통량을 측정할 수 있다.
 
2021년 2월 트로트 가수 브랜드평판 30위 순위는 임영웅, 영탁, 이찬원, 홍지윤, 김태연, 양지은, 은가은, 송가인, 진해성, 김희재, 장민호, 정동원, 별사랑, 장윤정, 김다현, 김수찬, 진성, 박군, 오유진, 홍진영, 김의영, 재하, 요요미, 신승태, 남진, 김용빈, 나훈아, 강승연, 나태주, 최향 순으로 분석되었다.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박진아  pja@bluekoreadot.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서병수發 '탄핵 불복론'에 野 좌불안석… 서병수發 '탄핵 불복론'에 野 좌불안석… "2030 지지 물거품 우려"
수상행군 훈련하는 해군병수상행군 훈련하는 해군병
기성용 사과, 연이은 악재속 “모든 것이 내 불찰이고 내 무지에서 비롯된 명백한 내 잘못”기성용 사과, 연이은 악재속 “모든 것이 내 불찰이고 내 무지에서 비롯된 명백한 내 잘못”
코로나19 발생현황,신규 797명·경기 전날 보다 대폭 증가코로나19 발생현황,신규 797명·경기 전날 보다 대폭 증가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21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