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천 수범 People
지민 1위, 보이그룹 개인 브랜드평판에서 방탄소년단 질주․ 4위 정국 5위 뷔
박진아 | 승인 2020.10.17 22:03
자료사진@한국기업평판연구소
 그룹 방탄소년단의 멤버 지민이 보이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1위를 차지했다.
 
[박진아 기자=푸른한국닷컴]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보이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을 위해 2020년 9월 16일부터 2020년 10월 16일까지 보이그룹 개인 653명의 브랜드 빅데이터 113,571,467개를 추출하여 보이그룹 개인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 행동분석을 가지고 만든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브랜드평판지수를 분석하였다.
 
2020년 10월 보이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30위 순위는 방탄소년단 지민, 엑소 백현, 펜타곤 후이, 방탄소년단 정국, 방탄소년단 뷔, NCT 태용, 방탄소년단 슈가, 방탄소년단 진, 엑소 카이, NCT 재현, 펜타곤 우석, 아스트로 차은우, 펜타곤 옌안, 방탄소년단 RM, 슈퍼주니어 희철, 방탄소년단 제이홉, 더보이즈 선우, 더보이즈 주연, 빅뱅 지드래곤, NCT 정우, NCT 텐, 비투비 서은광, 뉴이스트 민현, 더보이즈 현재, NCT 마크,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수빈,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연준, NCT 쟈니, 비투비 이창섭, NCT 도영 순으로 분석되었다.
 
​1위, 방탄소년단 지민 브랜드는 참여지수 1,315,647 미디어지수 1,528,873 소통지수 1,430,440 커뮤니티지수 1,236,833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5,511,794로 분석되었다. 지난 9월 브랜드평판지수 9,531,956과 비교하면 42.18% 하락했다.
 
2위, 엑소 백현 브랜드는 참여지수 463,725 미디어지수 1,116,389 소통지수 1,412,693 커뮤니티지수 1,375,767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4,368,575로 분석되었다. 지난 9월 브랜드평판지수 4,394,473과 비교하면 0.59% 하락했다.
 
3위, 펜타곤 후이 브랜드는 참여지수 108,414 미디어지수 1,430,558 소통지수 1,131,356 커뮤니티지수 1,191,890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3,862,218로 분석되었다. 지난 9월 브랜드평판지수 482,491과 비교하면 700.47% 상승했다.​
 
4위, 방탄소년단 정국 브랜드는 참여지수 843,478 미디어지수 1,140,852 소통지수 841,294 커뮤니티지수 989,776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3,815,400으로 분석되었다. 지난 9월 브랜드평판지수 7,445,171과 비교하면 48.75% 하락했다.​
 
​5위, 방탄소년단 뷔 브랜드는 참여지수 1,021,978 미디어지수 1,147,197 소통지수 839,415 커뮤니티지수 805,731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3,814,321로 분석되었다. 지난 9월 브랜드평판지수 6,968,585와 비교하면 45.26% 하락했다.
 
​한편,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국내 브랜드의 빅데이터 평판분석을 통해 브랜드 평판지수를 측정하여 발표하고 있다. 보이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10월 분석은 2020년 9월 16일부터 2020년 10월 16일까지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서 이루어졌다.
 
브랜드 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서 만들어진 지표이다.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박진아  pja@bluekoreadot.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JYP 공식입장,“영재 학폭 아니다” 부인 지난 9월 인스타그램 아이디 해킹 의구심은 남아JYP 공식입장,“영재 학폭 아니다” 부인 지난 9월 인스타그램 아이디 해킹 의구심은 남아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탈당,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탈당, "민주당, 편 가르기로 국민들을 대립시켜"
제75주년 경찰의 날 기념식제75주년 경찰의 날 기념식
'고교 동창' 장제원 '고교 동창' 장제원 "태섭아 미안하다…여야 오두방정 참 가관"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20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