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통일 치안
정다은·한서희,열애 인정·부인을 번복하다 이젠 폭행설에 휘말려
박진아 | 승인 2019.12.13 16:01
한서희,정다은
정다은(25)이 아이돌 연습생 출신 동성연인 한서희(24)를 폭행했다는 의혹에 휩쌓였다.
 
[박진아 기자=푸른한국닷컴] 한서희는 지난 12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정씨에게 폭행당한 것으로 추정되는 글과 사진을 공개했다.
 
한서희는 "정다은이 나 죽일려고 하는데 어떡해?”, “그러면서 잘못했다고 우는데 나 점점 정신이 이상해져가는 것 같아”, “죽고 싶다고 한건데 다른 사람이 그 죽고 싶단 사람한테 저럴 수가 있어?”, “나는 그냥 힘들어서 죽고 싶다 한건데”, “내가 죽여줄게 내 손으로 죽어 XXXX 이러는 거 상식적으로 이해가 돼?” 등 의 내용을 폭로했다.
 
게시물이 논란이 되자 한서희는 이를 삭제했다. 이어 한서희는 13일 오전 다시 SNS에 "걱정마. 그냥 별거 아닌 것 같아. 손으로 얼굴 감싸서 얼굴은 괜찮은데 그냥 머리랑 목이 좀 아픈 거 뿐이에요. 나 강하니까 걱정 안해도 돼”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하지만 공개된 사진 속 한서희의 검지 손가락은 다른 손가락에 비해 확연하게 티가 날 정도로 부어 있었고, 팔에 남겨진 손가락 모양의 멍이 괜찮다는 말과 달라 보여 우려를 높였다.
 
정다은은 2009년 코미디TV예능 '얼짱시대'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정다은은 남자보다 잘생긴 여자 로 소개되며 많은 인기를 끌었다.

이후 정다은은 일렉트로닉 음악 작곡가로 활동하였고 2016년 필로폰 투약 혐의로 징역 1년 10개월형을 선고받은 바 있다.

한서희는 그룹 빅뱅의 멤버 탑과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 등으로 지난 2017년, 징역 3년 집행유예 4년, 보호관찰 120시간 등을 선고받은 바 있다.

한서희는 작년 8월9일 자신의 워마드 발언과 관련해 논란이 일자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내가 워마드다. 워마드 X칠려면 나 대신 잡아가라. 명예롭게 XX들 위해서 ‘빵’ 한 번 더 가겠다”라는 글을 게시해 질타를 받기도 했다.

한서희는 MBC 오디션 프로그램인 스타 오디션 위대한 탄생에 출연한 바 있다.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 플레디스 등에서 가수 지망을 위해 연습을 하기도 했다.
 
한동안 SNS 활동을 중단했던 정다은은 2년여 만에 SNS 활동을 재개하며 한서희와의 열애설이 불거졌다.
 
두 사람은 열애 인정, 부인을 번복하며 논란을 일으켰지만, 최근까지도 SNS에 다정한 모습을 공유하며 뜨거운 응원 속 열애를 이어갔다.
 
그러던 정다은은 '얼짱시대'에 함께 출연한 보이그룹 몬스타엑스 출신 원호의 채무 의혹을 제기해 또 한 번 주목받았다.
 
정다은 한서희와 함께 SNS를 통해 원호를 직접적으로 저격했고 이후 마약 투약, 특수 절도 혐의 등이 추가로 밝혀진 원호는 팀에서 탈퇴했다.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박진아  pja@bluekoreadot.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박서준 선행, 수재의연금 1억 기부·강원도 산불 1억·코로나바이러스 예방 1억박서준 선행, 수재의연금 1억 기부·강원도 산불 1억·코로나바이러스 예방 1억
서울 주택공급안에 與 분열 조짐…'내 지역구 임대주택 안돼'서울 주택공급안에 與 분열 조짐…'내 지역구 임대주택 안돼'
코로나19 군(軍) 발생현황, 신규 확진자 2명.누적확진자 79명코로나19 군(軍) 발생현황, 신규 확진자 2명.누적확진자 79명
617 부동산규제 피해자모임, “헌법 정신 무시하는 임대차법 철회하라”617 부동산규제 피해자모임, “헌법 정신 무시하는 임대차법 철회하라”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20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