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법치 사법
윤중천, “윤석열 알지도 못하고 원주 별장에 온 적도 없다.”
서원일 | 승인 2019.10.12 20:29
윤중천
윤석열 총장이 윤중천씨 별장에 오지 않았을뿐만 아니라 윤중천씨가 윤석열 총장을 모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원일 기자=푸른한국닷컴] 13일 조선일보에 따르면,윤중천씨 변호인은 12일 "전날 윤씨를 접견해 확인한 결과 윤씨는 윤 총장을 알지 못하고, 만난 적이 없으며 (윤씨 소유의) 원주별장에 (윤 총장이) 온 적도 없다고 했다"고 밝혔다.
 
윤중천씨 변호인은 "윤씨는 지난해 12월 쯤 과거사 진상조사단의 검사를 서울 한 호텔에서 만나 면담을 했고, 이 과정에서 당시 친분이 있는 법조인을 물어봐 몇 명의 검사 출신 인사들을 말해줬다"며 "윤석열 당시 서울중앙지검장에 대해서는 말한 적이 없는 것으로 기억하고 있다고 한다"고 했다.
 
윤씨 변호인은 "아마도 높은 직에 있는 여러 명의 법조인들에 대한 친분 여부를 질의응답하는 과정에서 윤 총장의 이름도 함께 거명되고, 윤씨도 당시 친분있는 법조인들을 말하는 과정에서 소통에 착오가 생겨 윤 총장이 면담보고서에 기재된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고 한다"고 했다.
 
또 "이후 검찰 수사단에서 조사를 받을 당시 이 같은 내용의 보고서를 본 적도 없고, 관련 사실확인을 한 적도 없다고 한다"고도 했다.
 
검찰에서도 윤 총장과 관련한 질문을 윤씨에게 하지 않았고, 때문에 윤씨가 ‘윤 총장을 모른다’고 진술하지도 않았다는 것이다.
 
윤씨 변호인은 "윤씨는 현재 자숙하면서 결심 예정인 재판에 집중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이번 일로 더 이상 논란이 되기를 바라지 않고, 이후 관련된 수사가 진행된다면 성실히 조사받을 것"이라고 했다.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서원일  swil@bluekoreadot.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원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설리 사망, 한국은 물론 미국, 중국 팬들 애도의 물결설리 사망, 한국은 물론 미국, 중국 팬들 애도의 물결
정경심 침대수사, 조사 받는 시간보다 조사 열람 시간이 휠씬 길어정경심 침대수사, 조사 받는 시간보다 조사 열람 시간이 휠씬 길어
날씨예보, 가을에서 초겨울로날씨예보, 가을에서 초겨울로
설리 사망, 심한 우울증으로 스스로 극단적 선택설리 사망, 심한 우울증으로 스스로 극단적 선택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19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