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통일 치안 포토뉴스
"경기도의 남녀 성별 파괴하는 나쁜 성평등조례 반대한다!”
이상천 | 승인 2019.07.31 01:28
건강한 경기도 만들기 도민연합’은 29일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 앞에서 3,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나쁜 성평등조례 반대 및 개정 촉구 경기도민대회’를 열고 동성애 옹호 조례 개정을 강력히 반대했다. 사진@이상천 기자
“막대한 도민 혈세 쏟아붓는 나쁜 성평등조례 철회하라!”

[이상천 기자=푸른한국닷컴] 경기도 내 종교단체와 시민단체 등 70여 개 참여단체로 구성된 연합기구인 ‘건강한 경기도 만들기 도민연합’(이하 도민연합)은 29일 오전 11시 30분 수원시 팔달구 효원로 경기도청 앞 녹지대에서 3,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나쁜 성평등조례 반대 및 개정 촉구 경기도민대회’를 열었다.

도민연합은 이날 도민대회에서 “경기도의회가 지난 16일, 헌법에 위배되는 ‘경기도 성평등 기본조례 일부개정안’과 ‘성인지 예산제 실효성 향상 조례안’을 기습 통과시킨 것을 강력히 반대한다”며 “이번에 양성 개념을 해체하고 제3의 성을 인정, 동성애자 성평등 조례로 둔갑 시켜 개정한 나쁜 조례를 즉각 철회하라!”고 강도 높게 촉구했다.
 
29일 경기도청 앞에서 열린 ‘나쁜 성평등조례 반대 및 개정 촉구 경기도민대회’에서 참석자들이 경기도의회가 지난 7월 16일기습 통과시킨 동성애 옹호하는 “경기도 성평등 기본조례 일부개정안”과 “성인지 예산제 실효성 향상 조례안”을 반대하는 구호를 외치며 강력히 규탄하고 있다. 사진@이상천 기자
이들은 우선 “겉으로는 시민단체의 수정 요구를 수용할 것처럼 안심시켜놓고, 의견을 전하는 와중에 지난 7월 15일 도의회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회에서 기습적으로 통과시킨 후, 바로 다음 날 본회의에서 원안 그대로 통과시킨 기만행위에 대해 충격을 금할 길이 없다”고 규탄했다.
 
사진@이상천 기자
이어 “도민과 소통하겠다는 약속을 헌신짝처럼 내버리며 불과 이틀 만에 졸속, 밀어붙이기식 의결을 자행한 도의회는 무엇에 쫓기고 무엇을 숨기려고 변명만 일삼고 있는 것인가?”하고 위헌 위법적인 성평등 조례안을 만들어 도민들 의견을 배제한 채, 묻지마식 강압적 날치기 통과를 강행한 작태에 대한 공분을 실토했다.

또 이들은 “이 나쁜 조례안에 의하면 경기도 내 종교단체와 기업을 포함한 모든 민간 ‘사용자’에게 양성평등이 아닌 ‘성평등위원회’를 설치하도록 위법적 의무 부과를 하고 있다”며 “그렇게 되면 경기도 내에 있는 공공기관은 물론 모든 기업체와 ‘사용자’ 즉 학교, 교회, 성당 모두 다 LGBT를 채용해야 하는 성평등위원회를 설치·운영하고, 2조7천억 원의 성인지 예산을 동성애 옹호 성평등 확산 시행을 위한 도정에 사용할 수 있게 되며, 결과적으로 ‘사용자’가 동성애자, 젠더 등 성소수자를 채용해야 하는 의무를 질 수밖에 없기 때문에 이를 어길 경우에는 위헌 위법적인 나쁜 조례에 의하여 처벌이 불가피해지는 폐해가 속출해진다”고 주장했다.  

 
사진@이상천 기자
그러면서 “사회적 논란이 되는 차별금지법과 유사한 부작용을 일으키는 조례의 형태로, 그것도 위법한 내용까지 넣어서 강행한 도의회의 폭거는 부끄러운 도의회 역사가 될 것”이라고 비판하며 ”이에 경기도를 사랑하는 시민사회단체와 범종교단체, 그리고 학부모단체와 교수 및 법조인들과 도민들로 구성된 ‘건강한 경기도 만들기 도민연합’은 경기도를 병들게 하고 무너뜨리는 나쁜 조례 폐지 운동을 강력히 전개할 것”이라고 강력히 다짐했다.

이어 “선량한 풍속과 사회질서를 흔들고, 건전한 성윤리를 훼파하며 남녀 양성의 성별 제도를 무너뜨리는 성평등이 마치 양성평등과 같은 것처럼 호도하는 언행을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며 “우리는 성평등이라는 왜곡된 거짓 이데올로기를 법제화하여 강압하려는 시도에 단호히 대처해 나갈 것이며, 헌법이 보장하는 자유와 기본권을 수호하기 위해 국민의 자위권과 국민의 저항권을 발동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도민연합 측은 “이날 첫 집회인 ‘제1차 경기도민대회’를 시작으로 다음 달 말 이후 수만 명이 모이는 대규모 집회, 조례 개폐청구 서명운동, 도의원 주민소환, 행정소송 등 가능한 모든 수단을 사용하여 ‘나쁜 성평등조례 반대와 개정 촉구 활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강력한 투쟁을 시사했다.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이상천  house@paran.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황금변기 도난, 4만원 입장권 구매하면 실제 볼 일을 볼 수 있었던 70억 원 상당의 예술작품황금변기 도난, 4만원 입장권 구매하면 실제 볼 일을 볼 수 있었던 70억 원 상당의 예술작품
류여해,황교안 앞에서 무릎 끓고“탄핵 무효임을 외쳐달라”고 부탁류여해,황교안 앞에서 무릎 끓고“탄핵 무효임을 외쳐달라”고 부탁
류현진 부활,적지에서 디그롬 상대로 무실점 완벽투류현진 부활,적지에서 디그롬 상대로 무실점 완벽투
KBS, 1억원 이상 고액연봉자 전체 직원의 60% 이상KBS, 1억원 이상 고액연봉자 전체 직원의 60% 이상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19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