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통일 치안
김동성 내연녀,"친모 청부 살해 시도는 사랑을 방해하는 방해물 없애야겠다는 생각에"
박진아 | 승인 2019.05.14 17:30
친모를 청부 살해하려한 혐의로 징역 2년을 선고받은 중학교 교사 임모(31)씨가 “전 빙상 국가대표 김동성 씨에 대한 애정 때문에 정상적인 판단을 하지 못했다”고 증언했다.
 
[박진아 기자=푸른한국닷컴] 서울남부지법 형사항소3부(김범준 부장판사) 심리로 14일 열린 항소심 공판에서 임씨는 “당시 김동성을 향한 사랑에 빠져 있었고, 진짜 사랑이라고 생각했다”며 “사랑을 방해하는 방해물을 없애야겠다고 비정상적으로 생각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임씨 변호인은 "정상 사고방식을 가진 사람이라면 어머니 사망 후 2∼3일 만에 상속을 마치고, 상속금으로 아파트 임대차 잔금을 지불할 생각은 하지 못한다"며 "임씨는 '내연남'으로 불리는 인물에게 푹 빠져 제정신이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변호인은 "임씨는 해당 인물에게 스포츠카, 고급시계 등 거액의 선물을 사줬고, 심지어는 이혼소송 변호사 비용까지 대줄 정도였다"고 말했다.
 
이어 “피고인의 어머니는 현재 죄책감과 우울증으로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며 “피해자인 어머니를 봐서라도 하루빨리 피고인이 제대로 된 정신과 치료받을 수 있도록 선처를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임씨는 지난 1월31일 1심 재판에서 김동성에게 2억 5000만 원 상당의 애스턴마틴 자동차와 1000만 원 상당의 롤렉스 손목시계 4개 등 총 5억 5000만 원 상당의 선물을 줬다고 인정했다.
 
임씨 측은 김씨와의 내연관계가 이번 사건과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주장해왔으나 1심 재판부는 임씨의 경제적 상황을 고려했을 때 성장 과정의 모녀 갈등 외에도 재산을 상속받으려는 의도가 있다고 판단했다.
 
한편 임씨는 자신의 친모를 살해해달라며 심부름센터 업자 정모(60)씨에게 총 6천500만원을 건넨 혐의로 지난해 말 기소됐다.
 
이날 검사 측은 원심과 마찬가지로 임씨에게 징역 6년을 구형했다. 항소심 선고는 오는 6월11일 열릴 예정이다.


박진아  pja@bluekoreadot.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조현민 추돌사고,운전 부주의로 추돌사고 차량파손만 발생조현민 추돌사고,운전 부주의로 추돌사고 차량파손만 발생
부부의 날, 딩크족 유행으로 취지가 퇴색되고 있어부부의 날, 딩크족 유행으로 취지가 퇴색되고 있어
류현진 6승, 메이저리그 전체 평균자책점 1위 등극류현진 6승, 메이저리그 전체 평균자책점 1위 등극
마라도함 시운전, 한반도 남방해역과 해상교통로 수호 담당마라도함 시운전, 한반도 남방해역과 해상교통로 수호 담당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19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