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역사 포토뉴스
창경궁 상시 야간개장,색다른 밤 궁궐의 정취 느껴
박영우 | 승인 2019.05.05 23:49
창경궁 야간 개장. 사진@한국관광공사
[박영우 기자=푸른한국닷컴] 특정 기간 동안에만 진행되던 창경궁을 비롯한 덕수궁과 경복궁 등 서울 도심 속 주요 고궁이 올해부터 상시관람이 허용됐다.
 
창경궁은 월요일 휴무를 제외한 모든 날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까지 관람을 할 수 있다.입장료는 1천원이며 한복을 착용하면 무료입장도 가능하다.
 
창경궁에 따르면, 창경궁은 세종대왕이 상왕인 태종을 모시고자 1418년에 지은 수강궁이 그 전신이다. 이후 성종 임금 대로 와서 세조의 비 정희왕후, 덕종의 비소혜왕후, 예종의 비 안순왕후를 모시기 위해 명정전, 문정전, 통명전을 짓고 창경궁이라 명명했다.
 
사진@한국관광공사
창경궁에는 아픈 사연이 많다. 임진왜란 때 전소된 적이 있고 이괄의 난이나 병자호란 때에도 화를 입었다. 숙종 때의 인현왕후와 장희빈, 영조 때 뒤주에 갇혀 죽임을 당한 사도세자의 이야기 등이 창경궁 뜰에 묻혀있다.
 
사적 제 123호인 창경궁은 일제강점기에 일제에 의하여 창경원이라 격하되고 동물원으로 탈바꿈 했었으나, 일제의 잔재를 없애기 위한 온 겨레의 노력으로 1987년부터 그 옛날 본래 궁의 모습을 되찾게 되었다.
 
홍화문, 명정전(조선 왕조의 정전 중에서 가장 오래된 건물임), 통명전, 양화당, 춘당지 등이 있으며 구름다리를 통하여 종묘와 드나들 수 있게 되어 있다.
 
창경궁을 야간에 방문하면 밤 궁궐의 정취와 함께 조선의 역사를 느길 수 있다.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박영우  dugsum@nate.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영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황금변기 도난, 4만원 입장권 구매하면 실제 볼 일을 볼 수 있었던 70억 원 상당의 예술작품황금변기 도난, 4만원 입장권 구매하면 실제 볼 일을 볼 수 있었던 70억 원 상당의 예술작품
류여해,황교안 앞에서 무릎 끓고“탄핵 무효임을 외쳐달라”고 부탁류여해,황교안 앞에서 무릎 끓고“탄핵 무효임을 외쳐달라”고 부탁
류현진 부활,적지에서 디그롬 상대로 무실점 완벽투류현진 부활,적지에서 디그롬 상대로 무실점 완벽투
KBS, 1억원 이상 고액연봉자 전체 직원의 60% 이상KBS, 1억원 이상 고액연봉자 전체 직원의 60% 이상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19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