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통일 치안
낙태죄폐지반대국민연합,“낙태 조장하는 그레이스 웰렌츠(Grace Wilentz) 물러가라!”
이상천 | 승인 2019.02.25 02:18
낙태죄폐지반대국민연합은 22일 오후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낙태죄 폐지 결사반대 및 낙태 조장하는 그레이스 웰렌츠 방한 규탄 집회’를 열고 “낙태 부추기는 세력의 ‘낙태 비범죄화’ 주장에 반대한다”며, “생명 살상 만행을 즉각 중단하라!”고 경고했다. 사진@이상천 기자
“낙태는 살인이다. 태아 살해로 인한 생명 경시 풍조를 극구 경계한다!”

[이상천 기자=푸른한국닷컴] 낙태죄폐지반대국민연합(약칭낙폐반연)은 22일 집회를 열고 “태아의 생명권을 무시한 낙태는 살인이다. 낙태죄 비범죄화 책동, 즉각 철회하라!”고 강력히 촉구했다.

낙폐반연 회원 30여 명은 이날 오후 4시 30분 서울 중구 삼일대로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낙태죄 폐지 결사반대 및 낙태 조장하는 그레이스 웰렌츠 방한 규탄 집회’를 열고 이처럼 외쳤다.

그레이스 윌렌츠(Grace Wilentz) 국제앰네스티 아일랜드지부 낙태 비범죄화 캠페인·조사 담당관은 ‘3·8 세계 여성의 날’과 헌법재판소의 낙태죄 위헌 여부 결정을 앞두고 압력을 행사하기 위해 지난 2월 21일 한국을 방문했다.

특히 그레이스 윌렌츠는 22일 이날 오후 5시에는 최영애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과의 면담이 예정되어 있어 낙폐반연은 이 시간대를 맞추어 규탄 집회를 진행했다.

이들은 이날 규탄 집회에서 릴레이 연설을 통해 “우리 사회는 낙태 합법화를 요구하는 유엔여성차별철폐위원회와 국제앰네스티의 지속적인 압박을 빌미로 낙태죄를 폐지하려는 움직임이 거세지고 있다”며 “이에 일부 여성계와 의료계에서도 여성의 입장에서 여성의 자기 결정권 존중, 사회적·경제적 사유, 여성의 건강권 확보를 이유로 낙태죄를 폐지하고 ‘낙태 비범죄화’를 강하게 주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들은 “이것은 태아의 생명권을 전혀 고려치 않은 일방적 주장에 불과하다”며 “어떻게 인간 생명 존중해야 할 태아의 생명권과 여성의 자기 결정권을 동일 선상에 놓고 저울질할 수 있단 말인가?”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아무 양심의 거리낌 없이 태아 살인을 자행하는 낙태죄 폐지를 주장하는 것은 편향적이고 반인권적인 인명 경시의 야만 행동이다”며 “왜 여성의 자기 결정권만 중시하고 그와 비교할 수 없이 존엄한 태아의 생명권은 무시한단 말인가. 결국에는 태아 생명 경시 풍조가 만연해 낙태 광고가 범람하고, 태아 장기 매매가 확산될 것이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사진@이상천 기자
이들은 또한, “우리는 인간이 생명을 맘대로 뺏을 수 없다고 보며, 낙태가 인간 편의에 의한 살인행위라고 확신한다”며 ▲태아 살해인 낙태는 어떤 이유에서든 정당화될 수 없다! 헌법재판소는 낙태죄 합헌을 즉각 선고하라! ▲‘낙태 비범죄화’ 주장하는 유엔여성차별철폐위원회와 국제앰네스티, 일부 여성계와 의료계는 각성하라! ▲태아에게도 인권이 있다! 여성이 자기 결정권 앞세워 태아의 인권을 차별하고 짓밟아선 절대 안 된다! ▲인간 생명 존중과 낙태죄 존치를 위한 거룩한 싸움에 적극적으로 동참하라! ▲태아 살해로 인한 생명 경시 풍조는 결국, 출산 기피 풍조를 심화시키게 된다. 저출산 국가부도위기를 고조시키는 낙태와 출산 기피의 문화, 죽음의 문화를 강력히 규탄한다! ▲낙태 부추기는 세력은 생명 살상 만행을 즉각 중단하라! 등을 강력하게 주장했다.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이상천  house@paran.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전현무·이혜성 열애,아나운서라는 직업적 공통점이 맺어준 인연전현무·이혜성 열애,아나운서라는 직업적 공통점이 맺어준 인연
블룸버그 대선출마 선언, 공화당으로 뉴욕시장에 당선 대통령은 민주당 당적으로블룸버그 대선출마 선언, 공화당으로 뉴욕시장에 당선 대통령은 민주당 당적으로
인생의 마지막 경지,우주적 자아인생의 마지막 경지,우주적 자아
김호영 동성 성추행 혐의 피소,고소인김호영 동성 성추행 혐의 피소,고소인"자신의 성 정체성 떳떳하게 털어놓고 사과하라“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19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