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통일 치안
윤창호 가해자 징역8년 구형,음주운전 중 동승자인 여성과 딴짓 하다 사고 내
박진아 | 승인 2019.01.11 23:18
검찰이 고(故) 윤창호씨를 숨지게 한 음주운전 가해자에게 징역 8년을 구형했다.
 
[박진아 기자=푸른한국닷컴] 11일 검찰은 부산지방법원 동부지원 형사4단독 김동욱 판사 심리로 열린 박모씨(26)의 공판에서 징역 8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이 사고로 피해자는 생명이라는 회복할 수 없는 피해를 입었고 가족들은 아직까지 일상으로 복귀하지 못하고 있다"며 "피해가 매우 중하고 범행 전후의 정황도 매우 좋지 않다"고 구형이유를 밝혔다.
 
검찰은 "사고 직후 골반과 발가락이 골절되고 무릎 인대가 파열된 상태인 윤씨의 친구 배씨가 기어서 바닥에 떨어진 휴대전화로 직접 119에 신고했다"며 "그런데 차 안에서 걸어서 나올 수 있을 만큼 멀쩡했던 박씨는 신고나 구조활동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늦은 밤 집에 있다 술을 마시러 나가면서도 차량을 운전해서 나왔다"며 "게다가 사고 직전 동승자인 여성과 딴짓을 하다가 윤씨 등을 충격한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검찰이 재판에서 처음 공개한 가해자의 문자메시지에는 “보험금으로 쇼핑을 가겠다, 피해자 유족들이 자신의 신상을 털려고 하는데 자료를 모아났다가 상황이 잠잠해지면 책임을 묻겠다”는 등의 내용이 있어 유족들의 공분을 샀다.
 
박씨 변호인 측은 "직접 병원으로 찾아가지는 않았지만 부모님을 통해 8차례에 걸쳐 피해자들에게 사과의사를 전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박씨 역시 "정말 죄송하고 반성하고 있다"며 "평생을 죄책감을 안고 살겠다. 잘못했다"고 사과했다.
 
그러나 유가족들은 "우리가 병원에 살다시피했는데 한 번도 만난 적이 없다"며 "법원에서 변호사가 거짓말을 해도 되느냐"고 분노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씨는 지난해 9월 25일 오전 2시 25분쯤 해운대구 중동 미포오거리에서 술에 취해 BMW를 몰다 횡단보도 앞에서 신호를 기다리던 피해자 윤씨를 충격해 숨지게 하고 윤씨의 친구 배모씨(21)를 다치게 한 혐의(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위험운전 치사·치상)로 재판에 넘겨졌다.
 
윤씨는 사고로 머리를 크게 다쳐 의식불명 상태로 입원해 치료받던 중 45일 만에 숨을 거뒀다.
 
박씨의 선고 공판은 오는 30일 오전 11시에 열릴 예정이다.


박진아  pja@bluekoreadot.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지만원 “나를 안고 가지 않으면 한국당이 무너진다”지만원 “나를 안고 가지 않으면 한국당이 무너진다”
암사역 칼부림 사건,알고보니 배신에 대한 좀도둑끼리 분노 표출암사역 칼부림 사건,알고보니 배신에 대한 좀도둑끼리 분노 표출
이의정 사망설,뇌종양과 고관절 괴사 5년간 투병 극복 16억원 빚도 갚아이의정 사망설,뇌종양과 고관절 괴사 5년간 투병 극복 16억원 빚도 갚아
빙상코치 제자 임신 충격, 2014년 제자와 부적절한 관계 맺어빙상코치 제자 임신 충격, 2014년 제자와 부적절한 관계 맺어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19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