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통일 치안
“폭력집회에 굴복한 경찰청, 양심과 자존심의 대오각성을 촉구한다!”
이상천 | 승인 2019.01.04 16:37
자유연대 등 우파 시민단체들은 2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경찰청 규탄 집회를 열고 “정당한 공무 집행한 동료 경찰관들을 외면해 정치 징벌받게 하고, 폭력집회에 굴복한 경찰청은 즉각 해체하라”고 촉구했다. 사진@이상천
“문 정권하의 대한민국, 더 이상 정상적인 나라가 아니다. 경찰은 국민의 보호를 받고 국민과 함께해야 한다”

[이상천 기자=푸른한국닷컴] 자유연대, 자유대한호국단, 자유민주국민연합 등 시민단체들은 2일 오후 2시 서울시 서대문구 통일로 경찰청 앞에서 폭력집회에 굴복한 경찰청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었다.

이들 단체는 경찰청을 향해  “정당한 공무 집행한 동료 경찰관들을 외면해 정치 징벌받게 하고, 폭력집회에 굴복한 경찰청은 즉각 해체하라”고 규탄했다.
 
그리고 “경찰의 양심과 자존심을 지키고, 경찰에게 주어진 본연의 임무를 대오각성하라!”고 질책하고, 사법부를 향해 “국민이 판결한다. 경찰관은 무죄, 검찰과 법원은 정치 판결 중단하라!”고 강력히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이날 규탄 집회에서 성명을 통해 “2015년 11월 14일 민중총궐기는 민주노총 등 53개 단체 6만8,000여 명이 불법으로 도로를 점거하고 쇠파이프와 각목을 휘두르고, 7시간 동안 서울 도심을 마비시키고 경찰 92명을 다치게 하고, 경찰 버스 52대를 파손시킨 폭력집회였다”고 지적했다.
 
이희범 자유연대 대표가 2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열린 ‘폭력집회에 굴복한 경찰청 규탄 집회’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이상천 기자
이어 "故 백남기 씨는 당시 경찰 버스에 밧줄을 묶어 끌다가 물대포에 맞고 쓰러져 사망한 것이 백남기 사인의 실체다”라고 말했다.

이들은 “부하 경찰관에게 책임 돌린 경찰청장의 비겁함에 국민은 분노한다!”며 “경찰의 정당한 공무 집행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급기야 6월 5일, 서울중앙지법은 구은수 전 서울지방경찰청장 무죄, 신윤균 총경 벌금 1천만 원, 살수 요원인 한 모 경장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 최 모 경장 벌금 700만 원을 선고했다. 검찰과 법원이 의학 부검을 포기해 사인이 미궁에 빠진 사건에 대해 경찰 지도부만 면피하고 부하들에게는 가혹한 정치징벌이 내려졌다”고 규탄했다.
 
김상진 자유연대 사무총장이 2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열린 ‘폭력집회에 굴복한 경찰청 규탄 집회’를 마친 후 경찰청 민원실을 방문해 민갑룡 경찰청장 앞으로 서한문을 접수하고 있다.사진@이상천 기자
그리고는“2016년 3월 10일, 헌법재판소 탄핵판결 시에 시민 4명이 경찰의 시위진압과정에서 목숨을 잃었다. 경찰청장 및 일선 경찰관 누구 하나 사과나 조문 그리고 배상도 없었다. 왜 좌파 인사만 주검을 정치화하고 국민은 끌려다녀야 하는가?”고 강력히 항변했다.

 마지막으로 “경찰청은 문재인 정권의 정치폭력에 저항해야 한다. 문재인 정권은 국민의 경찰을 수단으로 이용만 할 뿐 목적으로 대우하지 않는다. 경찰은 국민의 보호를 받고 국민과 함께해야 한다. 더 이상 대한민국은 정상적 나라일 수 없다. 전국의 경찰관들은 생각하라! 그리고 행동해야 한다!”고 강도 높게 주장했다.


이상천  house@paran.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지만원 “나를 안고 가지 않으면 한국당이 무너진다”지만원 “나를 안고 가지 않으면 한국당이 무너진다”
암사역 칼부림 사건,알고보니 배신에 대한 좀도둑끼리 분노 표출암사역 칼부림 사건,알고보니 배신에 대한 좀도둑끼리 분노 표출
이의정 사망설,뇌종양과 고관절 괴사 5년간 투병 극복 16억원 빚도 갚아이의정 사망설,뇌종양과 고관절 괴사 5년간 투병 극복 16억원 빚도 갚아
빙상코치 제자 임신 충격, 2014년 제자와 부적절한 관계 맺어빙상코치 제자 임신 충격, 2014년 제자와 부적절한 관계 맺어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19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