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운동
장현수, 경기 종료 직전 패스미스로 실점 위기 제공
박영우 | 승인 2018.09.11 23:05
장현수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에서 핸드링 반칙 등 실수로 비난을 받았던 장현수(28.도쿄FC)가 또 한번 참사를 일으킬 뻔 했다.
 
[박영우 기자=푸른한국닷컴] 11일 오후 8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 하나은행 초청 한국과 칠레와의 축구 국가대표팀 친선경기에서 장현수의 판단 미스로 경기 종료 직전 골을 허용할 뻔 했다.
 
무승부로 끝낼 수 있었던 경기를 장현수의 패스 미스로 실점을 내줄 수도 있었던 상황이 벌어져 경기장을 찾은 축구 팬들의 가슴을 철렁이게 만들었다.
 
장현수는 경기 종료 직전 후반 추가시간 0-0 상황에서 상대의 패스를 가로챈 뒤 김진현 골키퍼를 향해 백패스를 시도하다 패스가 너무 짧아 상대 공격수 디에고 발데스에게 차단됐다.
 
공을 가로 챈 칠레의 디에고 발데스는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에서 키퍼까지 제친 뒤 골대를 향해 슈팅을 시도했으나 슈팅은 관중석쪽으로 넘어가면서 실점 위기를 넘겼다. 경기는 바로 종료됐다.

한편 이날 한국-칠레 경기는 0대0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로서 한국은 벤투 감독이 부임한 뒤 치른 A매치 2경기에서 1승 1무를 기록했다.

이번 칠레전 한국 특유의 기동력과 조직력이 살아나 피파랭키 12위 칠레와 대등한 경기를 펼쳐 경기 후 관중들로부터 박수를 받았다. 장현수의 실수는 파 묻혔다.


박영우  dugsum@nate.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영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영동고속도로 고속버스 화재, 늦게 대처했다면 많은 인명피해 날 뻔 해영동고속도로 고속버스 화재, 늦게 대처했다면 많은 인명피해 날 뻔 해
보름달 세시풍속, 보름달 보면서 액운을 몰아내고 행복을 기원보름달 세시풍속, 보름달 보면서 액운을 몰아내고 행복을 기원
BMW 어제 오늘 계속 화재, 공통점은 차종이 520d으로 엔진룸에서 발화BMW 어제 오늘 계속 화재, 공통점은 차종이 520d으로 엔진룸에서 발화
로타바이러스,대구 대학병원에서 신생아 3명 감염돼 격리 치료 중로타바이러스,대구 대학병원에서 신생아 3명 감염돼 격리 치료 중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18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