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선진 과학
별똥별 쇼, 서울 지역 '명당'으로는 종로구 낙산공원과 북악산 팔각정 등
박영우 | 승인 2018.08.12 22:37
한국천문연구원 광학천문본부 보현산천문대 전영범 박사가 2017년 촬영한 페르세우스 유성우 모습.사진@한국천문연구원
여름 밤하늘을 화려하게 수놓을 별똥별 쇼가 펼쳐진다.
 
[박영우 기자=푸른한국닷컴]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12일 밤부터 13일 새벽 사이 스위프트-터틀 혜성의 부스러기가 지구 대기권에 빨려들어 별똥별이 되는 페르세우스 유성우 현상이 일어난다.
 
페르세우스 유성우는 태양을 133년에 한 바퀴씩 회전하는 스위프트-터틀 혜성이 지나간 자리에 남은 부스러기들이 비처럼 내리는 현상을 말한다.
 
페르세우스 유성우는 지구 공전궤도와 겹칠 때 초속 60㎞ 정도의 빠른 속도로 대기권에 빨려들어 불타면서 생기는 현상이다.
 
별똥별은 하늘 어디에서나 나타날 수 있지만 대체로 페르세우스자리 복사점을 중심으로 사방으로 퍼지듯 나타나게 된다.
 
별똥별 쇼는 작년 8월12일 오후 10시부터 13일 오전 11시 30분까지 펼쳐져 한 여름 밤을 수 놓았다.

또한 2016년 8월 12일(금)에서 8월 13일(토)까지 자정 넘어서 까지 페르세우스 유성우가 떨어졌다.

천문연구원이 예상한 페르세우스 유성우는 13일 오전 9시 44분, 유성우 수는 시간당 110개 정도로 예상하고 있다.
 
하지만 이 시간은 해가 뜬 뒤여서 올해 페르세우스 유성우 관측 적기는 12일 밤부터 13일 새벽 해뜨기 전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천문연구원 관계자는 "별똥별을 잘 관측하려면 도시 불빛에서 벗어나 깜깜하고 맑은 밤하늘이 있는 곳, 주위에 시선을 가로막는 높은 건물이나 산이 없는 곳으로 가는 게 좋다"며 "하늘을 오래 봐야 하는 만큼 돗자리나 뒤로 젖혀지는 의자를 준비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또한 "유성우를 볼 때 망원경이나 쌍안경을 사용하면 시야가 좁아져 여러 방향에서 나타나는 별똥별을 못 볼 수 있다"며 "유성우는 맨눈으로 보는 것이 더 좋다"고 권했다.
 
서울 지역 '명당'으로는 종로구 낙산공원과 북악산 팔각정 등이 있으며, 서대문구 연희동 안산공원, 마포구 난지지구, 서초구 서초동 예술의전당 뒷편 산책로 등도 잘 알려져 있다.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박영우  dugsum@nate.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영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북한 장거리 순항미사일·지대지 전술유도탄 연속 발사북한 장거리 순항미사일·지대지 전술유도탄 연속 발사
북한 북한 "어제 지대지 전술유도탄 시험발사"…김정은 불참
휘영·찬희 사과,새벽 1시까지 음주 코로나19 방역수칙 위반휘영·찬희 사과,새벽 1시까지 음주 코로나19 방역수칙 위반
영업시간 제한 항의하는 자영업자들영업시간 제한 항의하는 자영업자들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22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