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법치 의회
전근향 구의원 제명,‘약자의 편에 서서 일하고 있다’와는 다르게 갑질에
서원일 | 승인 2018.08.10 15:53
전근향 전 부산 동구의회 의원
부산 동구의회 전근향 의원이 경비원 갑질 논란 여파로 제명돼 의원직을 상실했다.
 
[서원일 기자=푸른한국닷컴] 10일 부산 동구의회는 본회의를 열어 전 의원에 대한 징계심의를 진행한 결과 전 의원을 제외한 6명 전원이 제명에 찬성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14일 부산 동구 범일동의 한 아파트 경비실 앞에서 아버지와 함께 근무하던 20대 경비원이 SM5 차량이 경비실로 돌진하는 사고로 차량에 부딪혀 병원으로 옮겼으나 숨졌다.
 
김 씨는 같은 아파트에서 아버지와 함께 경비원으로 일해 왔다.
 
전근향 전 부산 동구의회 의원 지방선거 포스터
사고 이후 당시 이 아파트 입주자 대표회장인 전 의원은 아버지와 아들이 어떻게 한 조에서 근무할 수 있냐며 경비용역업체에 아버지 김 씨의 전보를 요구해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해당 아파트 주민들은 전 의원에 대한 징계청원서를 통해 전 의원의 발언에 대한 사실관계 확인과 전 의원의 징계를 요구했다.
 
이에 지난 5일 부산시당 더불어민주당 윤리심판원은 전 의원의 당적을 박탈했다.
 
전근향은 지난 지방선거에서 홍보물에 ‘사람이 먼저인 사람사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라는 구호를 내걸고 ‘약자의 편에 서서 일하고 있습니다’, ‘소외계층이 행복해지는 날이 꼭 오기를 바랍니다.’라고 다짐한 바 있다,


서원일  swil@bluekoreadot.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원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나경원 원내대표 선출, 친박·비박이 아닌 탄핵 찬성파의 승리나경원 원내대표 선출, 친박·비박이 아닌 탄핵 찬성파의 승리
지만원 검찰 송치, 죽은자를 증거없이 빨갱이로 매도한 혐의지만원 검찰 송치, 죽은자를 증거없이 빨갱이로 매도한 혐의
문재인 정권,중소기업 다죽이면서 경제살리겠다는 무능 정권문재인 정권,중소기업 다죽이면서 경제살리겠다는 무능 정권
KTX 탈선, 비상제동장치 설계결함 급제동 장애 발견KTX 탈선, 비상제동장치 설계결함 급제동 장애 발견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18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