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통일 치안
김기덕 반격, MBC PD수첩 제작진과 프로그램 출연 여배우 3명 고소
박진아 | 승인 2018.06.04 00:19
김기덕 감독
영화감독 김기덕(58) 씨가 성폭행 관련 의혹을 제기한 여배우와 방송 제작진 등을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섰다.
 
[박진아 기자=푸른한국닷컴] 3일 법조계에 따르면 김기덕 감독은 최근 여배우 A씨를 무고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A씨는 2013년 개봉작 '뫼비우스' 촬영 중 김 감독이 성관계를 강요하거나 남성배우의 특정 신체 부위를 만지도록 했다며 작년 여름 그를 고소했으나 검찰은 성폭행 관련 혐의를 모두 무혐의 처분했다.
 
또 김기덕 감독은 지난 3월 '영화감독 김기덕, 거장의 민낯'이란 제목의 보도물을 방영한 MBC PD수첩 제작진과 이 프로그램에 출연한 A씨 등 여배우 2명도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 대상에 포함했다.
 
김 감독 측은 고소장에서 "가정을 가지고 있는 사람으로서 대중에게 부끄러운 일을 한 적이 없다고 말할 수는 없으나, PD수첩 내용과 같은 '성폭행범'은 결코 아니다"라며 "악의적인 허위 사실에 기반한 무고, 제보, 방송제작으로 엄청난 피해를 입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진아  pja@bluekoreadot.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눈썹 그려주는 남자눈썹 그려주는 남자
4․3 보궐선거, 국회의원 5대1.기초의원 3.3대14․3 보궐선거, 국회의원 5대1.기초의원 3.3대1
이희진 부모 피살,범인들 집안에 있던 5억 원 갖고 가이희진 부모 피살,범인들 집안에 있던 5억 원 갖고 가
황교안 아들, 병역특혜 논란에 이어 취업특혜 논란에황교안 아들, 병역특혜 논란에 이어 취업특혜 논란에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19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