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통일 치안
타니 교통사고 사망, 불망(不忘)부른 자가 불망(不忘)의 대상이 되는 안타까움
박진아 | 승인 2018.04.15 23:17
가수 타니.사진@온라인커뮤니티
신인 가수 타니(21ㆍ본명 김진수)가 교통사고로 숨졌다.
 
[박진아 기자=푸른한국닷컴] 15일 타니의 소속사 에이치오엠컴퍼니는 타니는 영암-순천간 고속도로에서 교통사고를 당해 사망했다고 전했다.
 
경찰에 따르면 타니는 14일 새벽 2시 30분께 승용차를 타고 전남 장흥군 장동면에서 목포를 향해 달리던 중 구조물을 들이받고 차량이 전소되면서 세상을 떠났다.
 
경찰은 이슬비가 내려 노면이 젖어 있어 차가 미끄러지면서 충돌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으나 정확한 원인을 조사 중이다.
 
타니는 2016년 2월 세월호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노래 '불망(不忘)-올웨이즈 리멤버(Always Remember)’로 데뷔했다.
 
지난 1월엔 취업준비생들을 노래한 신곡 ‘내일-어 배터 데이(A better day)’를 발표했다. 하반기 앨범 발매 작업을 준비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상에서는 이제 겨우 22살 밖에 되지 않은 젊고 실력 있는 가수가 안타까운 사고로 세상을 떠난 것에 대해 안타까워 하는 분위기다.
 
또한 세월호 침몰 4주기를 앞두고 세월호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노래를 부른 당사자가 사망해 되레 추모의 대상이 되는 안타까운 상황이 발생된 것이다.


박진아  pja@bluekoreadot.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김사랑 추락사고,2m 높이의 구멍으로 추락해 온몸에 타박상김사랑 추락사고,2m 높이의 구멍으로 추락해 온몸에 타박상
정상수 성폭행 혐의,'하라는 노래는 안하고 경찰서만 들락날락'정상수 성폭행 혐의,'하라는 노래는 안하고 경찰서만 들락날락'
제주 보육교사 살인사건 재수사, 단서는 사체 발견시점과 사망시점이 차이제주 보육교사 살인사건 재수사, 단서는 사체 발견시점과 사망시점이 차이
임우재, 임우재, "장충기에 신세졌다는 이혼 재판장 바꿔달라" 항고이유서 제출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18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