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통일 치안
이태운 전 서울고법원장 사망, 각종 논란에 휩쌓여 자살한 듯
박진아 | 승인 2018.03.08 22:28
이태운 전 서울고법원장
이태운(70) 전 서울고법원장이 숨진 채 발견됐다.
 
[박진아 기자=푸른한국닷컴] 8일 서울 수서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4분쯤 서울 강남구 일원 2동 한 아파트 단지 화단에서 이 아파트에 살고 있는 이 변호사가 숨져 있는 것을 이웃 주민이 발견해 신고했다.
 
경찰은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이 담긴 유서가 현장에서 발견된 점으로 미뤄 이 변호사가 투신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이태운 변호사는 2010년 법원을 떠난 뒤 처음 맡은 사건인 서울 강남의 ‘금싸라기’ 땅으로 유명한 서초구 내곡동의 ‘대청마루’ 부지와 관련한 소송을 맡았지만 논란의 중심에 섰다.
 
또한 이 변호사가 의뢰인에게 법무법인 명의로 고금리의 돈을 빌려 주고 대부업체 알선까지 했다는 의혹도 받아왔다.
 
전효숙(66) 전 헌법재판소 재판관의 남편인 이 변호사는 1979년부터 2010년까지 30년 넘게 판사로 일하면서 서울중앙지법 민사수석부장을 거쳐 , 의정부지법·광주고법·대전고법·서울고법원장을 지냈고, 대법관 후보로도 거론됐다.
 
2010년부터 법무법인 원 대표변호사를 맡고 있다. 법무법인 원은 2013년 '사단법인 선'을 만들어 국내· 공익활동을 했다. 이 변호사는 사단법인 선의 초대 이사장을 맡아왔다.


박진아  pja@bluekoreadot.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나경원 원내대표 선출, 친박·비박이 아닌 탄핵 찬성파의 승리나경원 원내대표 선출, 친박·비박이 아닌 탄핵 찬성파의 승리
지만원 검찰 송치, 죽은자를 증거없이 빨갱이로 매도한 혐의지만원 검찰 송치, 죽은자를 증거없이 빨갱이로 매도한 혐의
문재인 정권,중소기업 다죽이면서 경제살리겠다는 무능 정권문재인 정권,중소기업 다죽이면서 경제살리겠다는 무능 정권
KTX 탈선, 비상제동장치 설계결함 급제동 장애 발견KTX 탈선, 비상제동장치 설계결함 급제동 장애 발견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18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