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천 교육 성명서
[성명] 전교조 교장 시대를 여는 무자격 교장공모제 확대를 반대한다!
서원일 | 승인 2018.01.03 21:11
[전국학부모교육시민단체연합]

[서원일 기자=푸른한국닷컴]

무자격 교장공모제 전면 확대는 전교조 교장 시대를 여는 것이다. 

문재인 정부 교육부는 2017년 12월 26일 ‘무자격 교장 공모제 전면 확대’란 교장 공모제 개선 방안을 발표했다.

그러나 이것은 개선이 아니라 개악이고 교육계 안정성과 교장승진 제도의 근간을 흔드는 것으로 무자격교장 즉 전교조 교장 전성시대를 여는 제도를 학부모는 절대 반대한다. 

공모 교장제란 당초 교육계 외부의 유능한 인력을 유입, 변화와 발전을 꾀하려던 것인데 취지가 무색하게도 내부공모, 즉 자격 없는 평교사 중 특히 전교조 중심의 교장승진을 허용하는 제도로 변질, 악용되고 있다.

현재 일반학교는 25년 교육경력을.. 자율학교, 자립형 공립고는 경력 15년 이상이면 15% 한도에서 무자격자라도 응모할 수 있던 것을 이번에 100%로 제한을 푼 것이다.

이것은 10여년 경험 부족한 무자격자에게 서류와 면접만으로 25년 교직 전문성과 쌓은 점수를 능가하도록 특혜를 주는 것으로 그동안 교장 자격을 위해 연구, 보직, 벽지근무 등.. 노력한 현장교사들 사기를 떨어뜨리는 것으로 앞으로 누가 험난한 교직의 길을 가려 할 것 인가?

교사->부장교사->교감->교장으로 25년 걸린 인사를 교사->교장 15년 단기코스, 무자격자로 채우겠다니 학교경영 책임자 교장 자리가 그리도 만만하고 쉬운 자리인가? 교육의 질이 떨어질 것은 자명한 일이다.

얼마 전 경기 이재정교육감이 교장자격연수 400시간만 이수하면 교장자격을 준다는 발표에 학부모는 경악했고 대부분 교장도 반대서명, 국민청원 등으로 현직으로선 어려운 거부의사를 보였는데도 현장 목소리를 무시하는 독재가 가관이다.

전교조는 불법노조로 국민 지탄 속에 무너져가는데 학교는 전교조 교장 아지트가 될 판이니 민심과 시대에 역행하고 있다.

15% 제한이 있는 현재도 2015년 이후 무자격 공모교장 73명중 52명이 전교조 출신인데 앞으로 교단의 전교조 장악은 불 보듯 뻔해 끔찍하기만 하다.

무자격자 교장 공모제가 좌파교육감 선거 공신, 보은인사의 포석이란 지적이 부끄럽지도 않으며 열심히 가르치기보다 선거판을 쫓는 교직 풍토가 될 무자격 교장 공모제 전면 확대는 아주 나쁜 정책임을 깨닫길 바란다.

전교조가 만들어 준 좌파 장관, 좌파 교육감의 전교조를 위한 정책인 무자격 교장제는 바로 ‘현대판 교장 음서제’이다. 당장 철회하라!

2018년 1월 3일  

전국학부모교육시민단체연합

공교육살리기학부모연합, 차세대바로세우기학부모연합, 울타리가되어주는학부모모임, 건강한사회를위한국민연대, 미래를 여는 공정교육모임, 여성을위한자유인권네트워크, 반동성애기독시민연대, 기회평등학부모연대, 유관순어머니회, 자유남녀평등연합, 밝은미래학부모연합, 나쁜인권조례폐지네트워크, 충남우리아이지킴이학부모연대, 헤세드결혼문화선교회, 건강한대구경북시민협회, 대구퀴어대책본부, 바른교육학부모연합, 우리아이지키미학부모연대 , 경남학생인권조례반대연합, 독소조항헌법개정반대국민연합, 바른교육권실천행동.


서원일  swil@bluekoreadot.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원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위메프 사전입장,접속폭주로 이용 불가능위메프 사전입장,접속폭주로 이용 불가능
제주 삼다수 공장 근로자 사망, 비싼 생수 팔면서 안전대책은 소홀제주 삼다수 공장 근로자 사망, 비싼 생수 팔면서 안전대책은 소홀
이재명 이메일 해킹, 어떤 자료가 유출됐는지가 궁금이재명 이메일 해킹, 어떤 자료가 유출됐는지가 궁금
문재인 대통령 대북정책 국민 60%가 반대문재인 대통령 대북정책 국민 60%가 반대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18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