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통일 전략 전영준
노조의 횡포와 월권, 결국은 다 같이 죽는 길
전영준 | 승인 2017.12.03 19:52
2017년 11월28일 마포대교위에서 시위를 하는 민주노총 소속 건설노조.사진@KBS
노사공영(共營)은 노사번영(繁榮)을 이루지만 노사반목(反目)은 노사공멸(共滅)을 가져온다.
 
[전영준 푸른한국닷컴 대표] 지난 28일 오후 민주노총 건설노조 조합원 1만2천여명이 건설근로자법 국회 통과를 요구하며 마포대교에서 연좌농성을 하며 불법시위를 벌였다.
 
이들의 불법시위로 퇴근 시간 도로가 통제되면서 시민들이 추운날씨에 걸어서 다리를 건너야 하는 큰 불편을 겪었다.
 
한편 현대자동차 노조는 파업도중에 생산을 못하도록 노조원들이 차체와 문짝을 쇠사슬로 묶어 40여분간 작업을 할 수 없도록 만들었다
 
노조는 중재와 해결의 노력을 했지만 회사가 거부해서 일어난 일이라며 사측의 도발에 강력하게 응징하라는 권한을 행사한 합법 파업이라고 우겼다.
 
세상에 사측이 노조의 무리한 요구를 거절했다 해서 작업을 못하도록 쇠사슬로 묶는 것이 합법이란 말인가. 노조의 행위는 정상적 작업 지시를 거부한 태업으로서 엄연한 불법행위다.
 
노조의 횡포와 월권은 1시간 이상 여의도와 마포대교를 무법천지로 만든 건설노조 위원장의 말에서도 잘 나타나고 있다.
 
그는 "국회가 지금까지 건설자본과 건설사를 위해 법을 바꿔왔다면 이제는 건설노동자를 위해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잘못된 진단이다. 법은 노동자의 권익도 보호해야 하지만 노동자의 생존을 위해 존재하는 회사의 경영을 보호할 의무도 있다.
 
옛말에 ‘사람 낳고 돈 낳지’ 라는 말이 있다. 이 말을 인용하면 '회사가 있어야 노동자도 있다'는 것이다.
 
회사는 노동자들의 급여, 복지 등 권익을 위해 배려할 의무도 있지만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노동자의 일자리를 지킬 의무도 있고 세금을 많이 내 국가를 부유하게 할 의무도 있다.
 
따라서 법은 회사의 안정적 성장을 위한 회사 설립목적에 맞게 사원을 채용하는 인사권과 자본투자 유치 등 경영권을 보호해 주어야 한다.
 
노조의 월권은 직원들의 채용에 관한 인사권과 업무조정에 간섭하기까지 이르러 점입가경이다.

이쯤 되면 노조는 회사 대표를 노조의 얼굴마담 쯤으로 생각하고 허수아비를 만들어 노조가 경영권을 찬탈하겠다는 것이다.
 
책임은 지지 않고 달콤한 열매만 따 먹겠다는 노조의 결제 없이는 아무것도 할 수 없다는 것인데 이런 구조가 지속되면 그 회사는 망할 수밖에 없다.
 
열매만 따 먹다 어려움에 빠진 대표적인 회사가 국가홍보를 위해 최일선에 활동하는 공공기관인 아리랑TV다.
 
아리랑TV 노조는 회사가 어렵다면 예산 문제 해결에 힘써줄 것을 요구하며 청와대와 국회에서 1인 시위를 진행해 왔다.
 
그러나 그들의 요구는 노조가 경영진을 압박해 예산을 과도하게 편성 낭비하는 불법을 저질러 회사를 어렵게 만든 것을 생각하면 꼴불견이다.
 
부족한 예산 탓에 콘텐츠 제작비용을 끌어다 임금을 줄 정도로 악화된 상황은 정부와 아리랑TV 경영진 탓이 아니라 편성팀장 등 요직을 자기들끼리​ 돌아가면서 맡아온 관행 때문이다.
 
또한 그들은 회사 CEO의 임명에 대해 낙하산 인사라고 꼬투리를 잡고 CEO가 일을 못한 주역으로서 책임을 면할 수 없다.
 
정부도 문제가 없는 것은 아니다. 아리랑TV CEO를 보은인사 차원에서 비전문가 내지는 무능한 사람을 임명하니 노조의 월권에 속수무책 당하는 것이다.
 
매번 반복되는 아리랑TV 사장 인사 논란 2018년 평창올림픽을 앞두고 끝을 내야 한다.
하루빨리 국제방송의 중요성과 필요성을 인식해 진영을 뛰어 넘어 방송과 경영에 전문성이 있는 CEO를 선출해야 한다.
 
민주노총 건설노조, 현대자동차 노조, 아리랑TV 노조의 공통점은 횡포와 월권이다. 이대로 두면 회사만 망하는 것이 아니라 국가도 망한다.
 
민주노총 건설노조와 현대자동차 노조의 횡포는 국가경제를 힘들게 하고 아리랑TV 노조의 월권은 국가명예를 훼손시킨다.
 
대한민국이 성장한 것은 노동자들의 공로라는 것 누구나 인정한다. 이들의 헌신이 없었으면 10대 경제대국과 목전에 둔 국민소득 3만불 시대는 불가능했을 것이다.
 
그러나 그 헌신은 전체 노동자 1,800만명의 1%도 안 되는 귀족노조가 다 이룩한 것은 아니라 소리 없이 자기 자리를 지키며 일한 대다수 노동자때문이란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

전영준  dugsum@nate.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영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국방부,'오직 싸워 이기는 것에만 전념'다짐국방부,'오직 싸워 이기는 것에만 전념'다짐
테이 소속사 대표 사망,테이 “대표님보다는 제겐 그냥 형”애도테이 소속사 대표 사망,테이 “대표님보다는 제겐 그냥 형”애도
신세계그룹 주 35시간 근무제 실시,가장 큰 혜택은 밤늦게까지 일하는 이마트 직원들신세계그룹 주 35시간 근무제 실시,가장 큰 혜택은 밤늦게까지 일하는 이마트 직원들
박근혜 탄핵 국회 소추 가결 1주년,박근혜 전 대통령이 자초한 자업자득(自業自得)①박근혜 탄핵 국회 소추 가결 1주년,박근혜 전 대통령이 자초한 자업자득(自業自得)①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17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