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통일 치안
김장겸 MBC 사장 해임,“권력기관과 수단을 동원하는게 나라냐”
박진아 | 승인 2017.11.13 21:25
김장겸 MBC 사장이 해임됐다.
 
[박진아 기자=푸른한국닷컴] MBC 최대주주인 방문진이 13일 오후 2시부터 서울 여의도 율촌빌딩에서 제8차 임시이사회를 열고 김장겸 MBC 사장 해임안을 찬성 5표, 기권 1표 재적 이사 과반 찬성으로 처리했다.
 
MBC 대표이사이자 이사회 의장인 김장겸 사장은 이날 주주총회 소집을 거부했지만 지분 70%를 지닌 방문진과 30%를 보유한 정수장학회가 주총 소집에 합의하면서 주총이 열렸고 해임안건도 속전속결로 처리됐다.
 
MBC는 주식회사로 사장을 해임하려면 주총에서 주주 의결권 3분의 2 이상 찬성해야 한다.
 
김장겸 사장이 퇴진이 확정되면서 노조의 파업도 곧 철회될 것으로 보인다.
 
김장겸 MBC 사장은 자신의 해임결의안이 통과된 데 대해 "공영방송 사장을 끌어내려고 온갖 권력기관과 수단을 동원하는게 정말 나라다운 나라냐"고 반발했다.
 
또 김 사장은 "앞으로 권력의 공영방송 장악과 언론탄압은 더욱 심해질 것"이라며 "더 이상 악순환을 반복하기보다는 제가 마지막 희생자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진아  pja@bluekoreadot.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김원석 방출, 사적 공간에 쓴 몇 줄의 글 때문에 선수 죽이는 것도 문제김원석 방출, 사적 공간에 쓴 몇 줄의 글 때문에 선수 죽이는 것도 문제
자유한국당 지지율 상승,박근혜 제명에서 시작되었다.자유한국당 지지율 상승,박근혜 제명에서 시작되었다.
박성현 시즌 3관왕,소렌스탐도 해내지 못한 대기록 달성박성현 시즌 3관왕,소렌스탐도 해내지 못한 대기록 달성
적폐청산과 정치보복을 철저히 구분해야적폐청산과 정치보복을 철저히 구분해야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17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