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예 People
아동문학평론가 김이구 별세, 아동문학을 위해 모든 것을 바쳐
박진아 | 승인 2017.11.01 19:02
김이구 아동문학평론가
아동문학평론가 김이구 씨가 세상을 떠났다. 향년 59세
 
[박진아 기자=푸른한국닷컴] 1일 한국작가회의는 김이구 작가가 지난 31일 오전 10시쯤 자택에서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고인은 1958년 충남 예산에서 태어나 서울대 국문과와 서강대 대학원 국문과를 졸업하고, 1984년 창작과비평사에 편집사원으로 입사한 뒤 편집국장·상무이사를 역임했고 최근까지 창비교육 상임기획위원으로 활동했다.

또한 1988년 ‘문학의 시대’를 통해 소설가로, 1993년 경향신문 신춘문예에 당선돼 문학평론가로 등단했다.
 
고인은 평론집 ‘어린이문학을 보는 시각’ ‘우리 소설의 세상 읽기’ ‘해묵은 동시를 던져 버리자’, 소설집 ‘사랑으로 만든 집’ ‘첫날밤의 고백’, 동화집 ‘궁금해서 못 참아’ 등을 남겼다.
 
유족으로 아내와 딸이 있다. 빈소는 서울 한강성심병원 장례식장, 발인은 2일.


박진아  pja@bluekoreadot.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이문세 암투병, 목숨보다 목소리가 더 중요해 성대 쪽 암은 제외이문세 암투병, 목숨보다 목소리가 더 중요해 성대 쪽 암은 제외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김성수,게임중독과 우울증은 구분할 필요가 있어강서구 PC방 살인사건 김성수,게임중독과 우울증은 구분할 필요가 있어
최종범 구속영장 신청, '리벤지 포르노' 협박이 결정적최종범 구속영장 신청, '리벤지 포르노' 협박이 결정적
[신간] 북그루 刊 김명희 지음, ‘희망의 메아리 긍정 자존감’[신간] 북그루 刊 김명희 지음, ‘희망의 메아리 긍정 자존감’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18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