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운동 연예/스포츠
황재균,메이저리그 데뷔 첫 안타를 3타석만에 홈런으로 장식
박영우 | 승인 2017.06.29 18:08
메이저리그 데뷔 첫 안타를 홈런으로 장식한 황재균.사진@ MLBTV화면캡처
황재균(30·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이 화려하게 빅리그에 데뷔했다.
 
[박영우 기자=푸른한국닷컴] 황재균은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AT&T파크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콜로라도 로키스의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경기에 5번 타자 겸 3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황재균은 3대3으로 팽팽히 맞서던 6회말 비거리 127m의 결승 홈런을 기록했다.자신의 빅리그 첫 안타를 3타석만에 홈런을 장식한 것이다.
 
황재균은 동료들이 뽑은 '올해의 스프링캠프 신인선수상'을 받고도 3개월 동안이나 새크라멘토 리버캐츠(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트리플A팀)에서 마이너리거로 보냈다.
 
황재균은 옵트 아웃(계약을 파기하고 FA선언)을 앞두고서야 주전 선수들의 부상을 틈타 빅리그에 합류할 수 있었다.
 
황재균은 "정말 단 한 경기라도 메이저리그에서 뛰고 싶어 돈, 가족, 경력을 모두 버리고 미국에 왔다"면서 "오늘이 그 경기였는데 결승 홈런까지 쳐서 믿기지 않고 꿈만 같다"고 감격했다.
 
한편,MLB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은 “황재균이 홈런타자로 역사를 만들었다”며 "황재균은 1919년 이래 데뷔전에서 홈런을 때려낸 샌프란시스코의 역대 17번째 타자가 됐다"고 보도했다.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박영우  dugsum@nate.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영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시 읽어주는 남자 2시 읽어주는 남자 2
해군 잠수함사령부, 창설 30주년 맞아 ‘안전항해 무사고 대기록’ 달성해군 잠수함사령부, 창설 30주년 맞아 ‘안전항해 무사고 대기록’ 달성
이연희 남편, 6살 연상의 비연예인으로 키가 큰 기독교인(?)이연희 남편, 6살 연상의 비연예인으로 키가 큰 기독교인(?)
국방부 6·25전쟁 70주년 사업 본격 전개국방부 6·25전쟁 70주년 사업 본격 전개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20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