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통일 치안
세월호 선체 수습 개시,오후에 가방과 옷가지 등 유류품 발견
박영우 | 승인 2017.04.18 17:40
사진@kbs화면
세월호 선체 수색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박영우 기자=푸른한국닷컴]18일 오전 선체조사위원회와 해수부는 이날 오후부터 선체 수색을 시작해 석달 안에 마무리한다고 발표했다.
 
선체조사위원회는 지난 주말까지 선체 외부 세척작업과 내부 방역작업을 마쳤고, 내시경 카메라를 이용해 내부 진입로도 일부 확인했다.
 
한편 세월호현장수습본부는 이날 수색수습팀 8명이 투입돼 수색을 벌인 결과 지장물과 펄을 제거하는 과정에서 가방과 옷가지 등 다수의 유류품을 발견했다, 발견된 가방에는 이름표도 남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습팀은 이날 오후 1시쯤 구멍을 뚫어 확보한 진출입구를 통해 선체 4층 선수 좌현 부분 선내로 진입했다.
 
수습팀은 유류품을 품목별로 상자에 담아 보관하고 있으며 작업 과정에서 나온 펄은 양동이에 담아 도르래와 같은 장비로 옮기고 있다.
 
발견된 유류품은 깨끗하게 세척한 뒤 소유자 확인을 거쳐 유가족들에게 넘겨질 예정이다.
 
당초 해수부는 객실 부분을 절단할 예정이었지만, 인양 이후 선체를 확인한 결과 누워 있는 상태로 진입해 수색하기로 방침을 바꿨다.
 
 
 

박영우  dugsum@nate.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영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스티븐 연,봉준호“남자인 내가 봐도 설렐 정도인 배우”극찬스티븐 연,봉준호“남자인 내가 봐도 설렐 정도인 배우”극찬
6.25전쟁 기념 참전용사 시민행진6.25전쟁 기념 참전용사 시민행진
국민의당 안철수계 이유미‧이준서 사건,국민의당 와해의 전주곡국민의당 안철수계 이유미‧이준서 사건,국민의당 와해의 전주곡
국민의당 이유미 당원,‘문준용 의혹과 관련 제보는 조작이었다’ 고백국민의당 이유미 당원,‘문준용 의혹과 관련 제보는 조작이었다’ 고백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42-6850(代) / 010-2755-6850  |  FAX : 02)742-6851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17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