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운동 연예/스포츠
류현진, 성공적인 복귀전 구위가 경쟁력 있었다.
박영우 | 승인 2017.04.08 18:31
류현진
류현진이 성공적인 데뷔전을 치루었다.
 
[박영우 기자=푸른한국닷컴]7일(현지시간) 미국 콜로라도 주 덴버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다저스와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원정 1차전에서 274일 만에 빅리그 선발 복귀전을 치른 류현진은 패전 투수가 되었지만 과거의 모습을 되찾았다.
 
류현진은 이날 4⅔ 이닝 투구 수 77개를 기록하며 홈런 1개 포함 6피안타 5탈삼진 2실점(2자책)으로 패전의 멍에를 썼으나 직구 최고구속이 150km까지 나왔고 투구 후 통증도 전혀 나타나지 않았다.
 
류현진은 최고 구속 시속 150㎞를 찍고 장기인 빠른 볼, 체인지업, 커브, 슬라이더 4가지 구종을 섞어 던졌다. 총 77개를 던져 52개의 스트라이크를 얻어냈다.
 
해발고도 1610m에 자리한 쿠어스필드는 공기 저항이 적어 투수들의 무덤으로 악평이 높다. 그러나 류현진은 패전투수가 되었지만 안정적인 투구를 펼치었다.
 
로버츠 감독은경 기 직후 인터뷰에서 류현진의 이날 구위에 대해 "매우 경쟁력이 있었다. 패스트볼, 체인지업, 브레이킹볼 모든 것이 좋았다"고 말했다.
 
2015년 어깨, 지난해 팔꿈치 수술 후 재활을 거친 류현진은 2년만의 복귀전인 점을 감안하면 만족스러운 성적표라 할 수 있다.

박영우  dugsum@nate.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영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이순진 전 합참의장, 문재인 정부의 차기 국방부 장관(?)이순진 전 합참의장, 문재인 정부의 차기 국방부 장관(?)
이지현 재혼, 상대남은 올바른 성품과 자상함을 겸비한 안과 전문의이지현 재혼, 상대남은 올바른 성품과 자상함을 겸비한 안과 전문의
민간장기요양총연합, “최저임금 폭탄 반영한 ‘급여수가’ 인상하라!” 촉구민간장기요양총연합, “최저임금 폭탄 반영한 ‘급여수가’ 인상하라!” 촉구
주수도, 옥중에서도 다단계 영업 지휘하다 피소주수도, 옥중에서도 다단계 영업 지휘하다 피소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42-6850(代) / 010-2755-6850  |  FAX : 02)742-6851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17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