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통일 전략 최순실게이트
박근혜 잘못 '인정' 문재인 잘못 '부정' 누가 더 도덕적인가!
안호원 | 승인 2016.10.28 21:45
박근혜 대통령,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요즘 시국을 보면 그야말로 요지경 속이다.

[안호원 푸른한국닷컴 칼럼위원,시인 겸 수필가]그야말로 무법지대에 혼돈의 시대인 것 같다. 공권력이 약해지다 보니 위법 자들이 날뛰는 세상이 되어버렸다.

진리와 정의도 사라진지 오래되었고, 민주주의도 퇴색되었다. 연평해전, 천안 함 피폭, 연평도 폭격, 6차에 걸쳐 핵미사일을 발사한 북한, 지하철 사고로 인명 피해가 있을 때도, 방관내지는 침묵으로 일관하던 학생들이 예상을 뒤엎고 최순실 사건을 두고 시국선언을 하는 등 대통령을 성토하는 비극이 발생했다.

정작 시국선언을 할 만큼 국가 안위를 흔들어 놓은 장본인은 문재인과 박지원

전염병처럼 퍼지고 있다. 과연 최순실의 대통령 연설문 작성이 시국선언을 할 만큼 가치가 있었을까. 최순실의 연설문이 대통령 퇴진과 나라를 위태롭게 하는 이적 행위는 아니다.

정작 시국선언을 할 만큼 국가 안위를 흔들어 놓은 장본인은 문재인과 박지원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순실 국정 개입의혹이 일마만파 퍼지면서 엉뚱한 곳으로 불똥이 뛰고, 급기야는 특별수사본부까지 구성되었다.

야당은 때 아닌 횡재를 만난 듯 회심의 미소를 지으며 대통령 탄핵과 함께 거국 내각구성을 요구하고 있다.

‘남의 눈에 티끌은 보면서 제 눈의 대들보는 보지 못한다.’는 옛말처럼 자신들의 허물은 모르고 있는 것 같다.

문재인은 북한에 8조원 이상 퍼주고 핵과 미사일 개발에도 방심하며 안보위기를 자초하고 김일성 주체사상을 따르는 내란선동자 이석기를 비호 하는 통진당 창당과 국회 진입에 일등공신.

특히나 유엔 북한인권법을 북한에 물어 기권을 유도 한 장본인으로 알려져 있다. 또 박지원은 박 대통령에게 과거 김정일과 어떤 대화를 나눴는지 다 공개하겠다고 으름장을 놓았던 인물이다.

최순실의 연설문 검토는 지엽적 문제

추악하고 더러운 자신의 눈의 대들보는 왜 외면하는가. 지금까지 드러난 박대통령이 최순실과의 잘못된 관계는 지탄을 받아 마땅하다. 이 상황에서 박근혜 대통령을 두둔하고 싶은 생각은 추호도 없다.

엄밀히 따지자면 박대통령은 인사문제를 잘못했다. 또 연설문 담당자가 있음에도 불구, 최순실에게 연설문 검토를 부탁 한 것은 분명 잘못되었지만 지엽적인 문제에 불과하다. 자기가 믿고, 또 자기를 잘 아는 사람에게 연설문 부탁은 얼마든지 할 수도 있다.

다만 최순실 개인이 대통령을 앞세워 온갖 비리를 저지르고 재산을 축적했다면 최순실은 당연히 사법처리 되어야 한다.

따라서 박대통령이 ‘대통령 연설문 수정’을 부탁한 자체로는 시국선언을 하며 탄핵까지 갈 문제가 아니다.

최순실 사건 때문에 묻혀버리게 된 문재인의 북한인권법 기권, 박지원의 박대통령 김정일과의 대화록 공개. 최순실 사건으로 시국선언을 하기 전에 학생들은 국가 중대사를 북한 정권에 물어보고 결정한 문재인과 박근혜 대통령에게 북한 방문 시 어떤 대화를 나눴는지 공개를 하겠다고 으름장을 놓은 박지원에게 그 과정을 따져 물어야 했다.

문재인, 거국내각 구성 요구 전 북한에게 물어봤는지 부터 답변해야

지금 시국선언을 하는 것처럼 말이다. 지금은 국가 위기다. ‘정말로 물어보았는지? 또 박 대통령의 대화록은 어떤 경로로 입수해서 갖고 있는지’ 를 그들에게 따져 물었어야 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거국 내각 구성을 요구하기 전 북한 인권법 결의안을 북한에 물어보았는지에 대한 답변을 국민들에게 먼저 밝혔어야 한다.

또한 국민의 당 박지원 비대위원장 역시 박대통령과의 대화록을 입수한 경위를 밝혀야 한다. 어떻게 해서 김정일과 박대통령의 대화록을 남한에 있는 사람이 갖고 있을 수 있는지 상상이 안 된다.

호기를 만났다고 정당이 대통령 퇴진과 거국 내각 구성 요구는 국민을 또 한 번 기만하는 행위다. 국가를 이 지경에 이르게 한 자신과 당부터 국민 앞에 석고대죄 해야 한다.

만족할 만한 답변은 아니지만 박대통령은 최순실에게 연설문 관련해서 조언을 받은 것을 인정했다. 그러나 말 돌리기 명수인 문재인 전 대표는 북한 인권결의안을 김정일에게 물어보고 기권을 선택했다고 당시 장관이 저서에서 밝혔는데도 모른다고,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버티고 있다.

또 눈치 빠른 박지원 비대위원장은 여론을 의식, 처음과는 달리 ‘알고 있지만 밝히지 않겠다’ 고 슬그머니 꼬리를 내렸다. 학생들도 대통령을 비난하고 시국선언하기에 앞서 문재인과 박지원의 문제를 지적하고 해명을 요구했어야 맞다.

최순실 사건은 특검까지 하면서도 문재인 대북결재 사건은 일반적인 검찰 수사로

박지원 북한 대화록 발언도 최순실 사건에 묻혀버렸다. 모든 게 형평에 원칙에 맞지 않는다. 최순실 사건으로 정작 크게 이슈가 되어야 할 국가 중대사의 사건이 묻혀버린다면 본말이 전도되는 것이다.

아무리 대통령이라도 공공질서에 누를 끼치거나 위법 사항이 있으면 마땅히 법에 따라 처벌을 받아야 한다. 그러나 연설문 조언을 받았다거나 옷 입는 패션을 공유했다든지 하는 것은 문재인. 박지원의 국가 중대사 행태에 비하면 비교의 대상거리도 안 된다.

여자 대통령의 패션에 관한 지엽적인 논쟁은 좌파의구심을 갖게 하는 자들의 행각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다.

일부 언론. 방송매체도 문제는 많다. 공인이 되어야 할 기자들이 사견을 앞세워 편파보도를 하면서 국민들을 혼란스럽게 만들고 있다.

생각을 한 번 해보자 과연 이 사항에서 누구를 먼저 심판대에 세워야 하는 지

사적관계에서 빚어진 스캔인가, 유엔의 북한 인권문제 표결에 한국이 찬성 할지 말지를 북한에 물어 기권을 하게 주도한 자들인가.

그런 작태를 보인 문재인이 대통령이 되어서도 북한에 물어보는 정치를 한다면, 상상만 해도 끔직하다. 심지어 박지원비대위원장은 박대통령과 김정일이 주고받은 대화록을 갖고 있을 정도로 북한과의 관계가 돈독해 보여 불안하다.

마치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기는 기분이다. 문재인. 박지원. 말 바꾸기 명수들인 그들의 사고는 이 시대의 악성 바이러스나 다름없다. 박 대통령이 아니라 그들을 먼저 청문회에 세워 국민 앞에서 진위를 밝히게 해야 한다.

당시 문재인 전 대표는 청와대를 주도하는 비서실장 자리에 있었다. 그런데 북한에 ‘물은’ 사실에 대해서는 ‘기억이 안 난다’ 며 언급을 피하더니 “그 문제는 얘기하지 않기로 했지 않느냐”고도 했다.

어눌하게 둘러치기 어법으로는 오히려 의심만 더 부추길 뿐이다. 당시의 일에 조차 책임 있는 답변을 피한다면 집권 후 국가 핵심 대북 정책을 어떻게 결단을 내릴 수 있겠는지 의구심만 커진다.

그런 사람은 대통령이 되어서도 안 된다. 박지원 역시 분위기를 감지하고 북한과 박대통령의 대화록 공개를 하지 않겠다고 했지만 분명 입수경로와 누구에게서 받았는지를 밝혀야 하고, 그 과정을 국민들 앞에서 명백하게 해명하고 석고대죄 해야 한다.

누가 누구를 심판 한단 말인가. 그 전에 그들의 진정한 조국은 ‘남’(南)인가 ‘북’(北)인가 묻고 싶다. 말 잘하는 문재인. 박지원 의원은 임기웅변으로 위기를 모면하려 하지 말고 국민들 앞에서 스스로 진실을 밝혀라.

계속 침묵으로 일관하면 선량한 국민을 기만하고, 우롱하는 것이다. 국민은 지켜보고 있다. 정당을 떠나고 석고대죄 할 대상은 바로 당신들이라는 것을 알아야한다. 언젠가는 그들의 가면이 벗겨지고 현명한 심판의 날이 반드시 올 것이다. 더 이상 정치 폭력을 쓰지 마라.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안호원  egis0191@hanmail.net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호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윤석열 대통령,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들어 국정 쇄신하겠다”윤석열 대통령,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들어 국정 쇄신하겠다”
총리·대통령 비서관 전원 사의 표명…총선 참패 책임총리·대통령 비서관 전원 사의 표명…총선 참패 책임
한동훈 사퇴, “국민 뜻을 받아들이고 깊이 반성한다”한동훈 사퇴, “국민 뜻을 받아들이고 깊이 반성한다”
민주당 2연속 압승,거센정권심판론에 여당 참패민주당 2연속 압승,거센정권심판론에 여당 참패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3
  • 임용균 2016-10-29 20:07:01

    ㅋㅋㅋㅋㅋ아놔..이걸 손으로 쓴게 맞는겨?.ㅎㅎㅎ발로 써도 이것보단 낫겠다..ㅎㅎ
    싸질러 놓았다고 다 글이 아니란다..얘야..ㅎㅎㅎ   삭제

    • 김정혁 2016-10-29 17:07:43

      똥,오줌 못가리는 안호원 ~ ㅋㅋ 진짜 웃음밖에 안나온다. 이런 쓰레기 기사를
      기사라고~ 에효효~ 글을 쓰려거든 팩트를 가지고 좀 써라~ 카더라 이런걸로
      기사를 쓰니 삼류소설 쓰레기란 소리 듣는거다   삭제

      • 이터길 2016-10-29 09:59:53

        이런 검은 한국을 추구하는 인터넷 신문이란 게 있었구나~
        에휴 나라 꼴이 말이 아닌 이 때 이런 꼴 같잖은 신문까지 ㅉㅉ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24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