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법치 의회 개헌, 그 종착점은
박근혜 대통령, 손학규 7공화국 선언 4일 후 “임기 내 개헌 완수”
양영태 | 승인 2016.10.24 22:20
박근혜 대통령이 국회 시정연설에서 개헌을 제안했다.사진@청와대 홈피 캡처
손학규 정계복귀 선언 “제7 공화국 시대 열어야”

[양영태 자유언론인협회장]손학규 전 대표가 지난 20일 정계 복귀를 하면서 제7공화국 시대를 열어야 한다고 공개선언 했다.

그는 “정치와 경제의 새판 짜기에 저의 모든 것을 바치기위해 이 자리에 섰다.”면서 더불어 민주당을 탈당했다.
 
전남 강진 토굴에서 2년 2개월 만에 정계 복귀를 선언한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는 “87년 6공화국 체제는 명운을 다했다.”고 천명하고 “제 7공화국 시대를 열겠다”는 혁명적인 의제를 설정한 것이다.

바로 나흘이 지난 후 24일 박근혜 대통령이 국회 시정 연설을 통해 “임기 내 헌법 개정을 완수 하겠다”고 개헌을 공식화 했다.
 
손학규 전 대표는 국회 정론관에서 “6공화국 대통령이 되는 것이 저 한테는 아무 의미 없다.”고 말하고 “1987년 헌법 체계가 만든 6공화국은 그 명운을 다 했다”면서 “지난 30년 동안 조금씩 수렁에 빠지기 시작한 리더쉽은 이제 완전히 실종됐다. 6공화국 체제에서 누가 대통령이 되더라도 더 이상 나라를 끌고 갈 수가 없다. 이제 7공화국을 열어야 한다. 지금 더 늦기 전에 대한민국은 정치와 경제를 완전히 새롭게 바꾸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교롭게도 ‘개헌은 불랙홀’이 라고 했던 박 대통령이 24일 ‘개헌’이라는 놀라운 폭탄(?)을 터트렸다.

손학규 전 대표의 정세분석과 박근혜 대통령의 시국 판단이 우연히 딱 맞아 떨어진 것일까?
 
손학규의 7공화국 건설 논지는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해를 반드시 막아야 된다는 - 예컨대 2원 집중정부제 나 혹은 내각제를 향한 개헌일 것임에 틀림이 없을 것이다. 누구라고 거명은 안했지만 일부 기득권 주자들이 한결같이 개헌에 반대 입장을 표명하고 있는 것은 시대정신을 몰각한, 민심의 흐름을 정확히 모르고 있는 무모한 정치인들이다.

이 시대에 개헌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부족하다.

정치개혁의 시동단계라고 할 수 있고, 개혁의 단초가 될 수 있는 통치 구조를 바꾸는 개헌을 부정하는 정치인은 거대한 민심의 시대를 읽어내지 못 하는 사람들이라고 볼 수 있는 것이다.
손 전 대표는 ‘제7공화국’을 열자고 정치권에서 최초로 제안 했다.

단순히 개헌을 제안 한 것이 아니라 6공화국을 과감히 닫고 새로운 희망의 '제7공화국'을 만들자고 제안한 것이다.

공화국이란 개헌 때마다 바뀌는 것이 아니라 통치구조가 바뀔 때에야 비로서 새로운 공화국이 탄생했다고 정의하는 것이다. 손 전 대표의 정치적 정세 판단은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해를 고스란히 안고 갈 수 밖에 없는 ‘대통령 4년 중임제’로 의 개헌이 분명히 아닐 것 같다는 예감이 지배적이다.

왜냐하면 7공화국을 최초로 거명한 선언은 박 대통령의 개헌논의 선언과 더불어 제 2의 건국 효과를 나타낼 제도의 완성이란 점에서 쌍수를 들어 환영한다.

 

양영태  dentimes@chol.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영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부안여고 체육교사,제2의 도가니 사건과 섬마을 교사 성폭력 사건 주역부안여고 체육교사,제2의 도가니 사건과 섬마을 교사 성폭력 사건 주역
서민정,겸손한 입담과 즐겁게 해 주는 재치 살아 있어서민정,겸손한 입담과 즐겁게 해 주는 재치 살아 있어
울산 싱크홀,도로 밑 하수관이 파손돼 물이 새 발생한 듯울산 싱크홀,도로 밑 하수관이 파손돼 물이 새 발생한 듯
6·25전쟁 67주년, 양평 지평리 전투를 아는 가6·25전쟁 67주년, 양평 지평리 전투를 아는 가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42-6850(代) / 010-2755-6850  |  FAX : 02)742-6851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17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