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천 비전 김성춘의 글향기
대통령의 '말'
김성춘 | 승인 2016.03.09 23:02
대통령의 말은 온 나라 사람 개개인에게「존재감」 을 심어주는 말이 되어야

[김성춘 푸른한국닷컴 칼럼위원]말이란 한 사람의 지식과 교양을 담을 뿐만 아니라 그 사람의 경험과 철학을 드러낸다. 또한 말은 사람을 베기도 하고. 많은 사람을 단련시키기도 한다. 우리가 말을 사려 있게 또는 사려 깊게 해야 할 이유이다.

특히 한 나라의 대통령은 그 지위의 막중함 때문에 말에 더 유의(留意)해야 하고 세심(細心)해야 한다. 그렇지 않다면 대통령은 아무나 할 수 있고,「대통령 노릇 못해 먹겠다.」는 말도 나오지 않을 것이다.
 
일국의 대통령의 모든 말의 저류(低流)에는 뜨거운 인간애와 인류애가 흘러야 한다. 그리고 반드시 해야 될 말이 있고 반드시 피해야 말이 있는데, 반드시 해야 될 말은 용서. 경청. 정의. 대화. 평화. 화해, 관용 등이고 피해야 될 말은 일전불사. 엄중처벌 등 화약 냄새가 나고 피 냄새가 나는 말들이다.

고약한 말을 하라고 장관이나 참모가 있는 것이고, 언어의 조탁에 누구보다도 뛰어나야 할 사람이 바로 대통령이다.
 
논어 자로편에 보게 되면,「선인(善人)이 계속 백년을 이어서 나라를 다스리면 가히 잔학함을 누르고. 살육을 제거할 수 있다.」는 옛말에 대해 공자가「참으로 이 말은 사실이다.」라고 말했다는 것이 나온다.

지금 들어도 마음에 와 닿는 옛말이다. 이후 사람들은 이를「승잔거살(勝殘去殺)의 의리」라고 하여 위정자가 무엇을 즐겨야 하고. 무엇을 금해야 하는 가의 근거로 삼았다.
 
이 말에 크게 느껴 동조한 대표적인 사람이 있었으니 조선 영조 때 부제학을 지낸 원경하였다. 원경하는 자식들이「살(殺)」자를 말해도 심기가 편치 않았다고 했고. 당쟁으로 사람들이 죽는 것을 혐오했다고 한다.

일전에「우리가 세월호에서 어린 생명들을 구하지 못했는데, 앞으로 어떻게「골든타임」이란 말을 쓸 수 있는가.」라는 글을 본적이 있는데 참으로 이도「이성의 빛」이 번쩍이는 말이라고 생각한다.
 
대통령의 말은 온 나라 사람들에게 희망의 말이 되어야 하고. 용기의 말이 되어야 하며, 성찰의 말이 되어야 한다. 대통령의 말은 온 나라 사람 개개인에게「존재감」 을 심어주는 말이 되어야 하고.

우리가 정담(情談)을 하는지 환담(歡談)을 하는지 모를 정도로 스토리가 있어야 한다. 단정하고 지정하고 확정하는 말이 아니라 두물머리의 잔잔한 물결이나 한산사(寒山寺) 의 은은한 종소리 같아야 할 것이다.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김성춘  kimmaeul@hanmail.net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국민의힘, 국민의힘, "우리가 윤석열이다!"
최재형, 尹선대본부서 상임고문 맡는다최재형, 尹선대본부서 상임고문 맡는다
정창욱 사과,“뒤처리도 전무,다 이해해 주겠지,이 정도면 되겠지”토로 고개 숙여정창욱 사과,“뒤처리도 전무,다 이해해 주겠지,이 정도면 되겠지”토로 고개 숙여
서울시, 한강 위를 걷는다… 선유도와 연결되는 192m 복층 데크 '수변 랜드마크'서울시, 한강 위를 걷는다… 선유도와 연결되는 192m 복층 데크 '수변 랜드마크'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22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