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통일 안보 전영준
공군 내부의 음해성 제보 사실인양 보도 난무
전영준 | 승인 2015.03.26 18:59

   
 
국군(國軍)을 무능화.무기력화 시키는 내부 고발자 군 기강 확립차원에서 발본색원(拔本塞源)해야

[전영준 푸른한국닷컴 대표]26일 <세계일보>는 “공군이 4월 군 정기인사를 앞두고 국방부의 구체적인 지침도 없이 장군 진급심사위원회를 긴급 소집했다가 잡음이 일자 번복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확인도 되지 않는 사실을 보도해 역풍을 맞고 있다.

<세계일보>는 군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공군이 국방부 몰래 내일과 모레 장군 진급심사위를 소집키로 하고 심사위 참여 위원들에게 출석을 통보했다가 급하게 오늘 내주 초로 연기했다”며 “이는 국방부가 뒤늦게 개최 사실을 알고 공군에 변경을 요구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또한 한 예비역 공군 대장의 말을 인용해서는 “최차규 공군총장이 정권을 등에 업고 감사원의 상품권 로비 의혹을 잠재우고 최윤희 합참의장의 후임으로 내정됐다는 말도 안 되는 소문까지 돌고 있다”며 “이런저런 이유로 입맛에 맛는 사람들로 채우고 떠나려는 것 아니냐”고 보도했다.

그러나 <세계일보>의 보도는 객관성이 많이 상실된 것으로 <세계일보>가 언급한 ‘군 소식통’이란 것이 공군의 공식 지휘선상에 있는 책임자를 이야기하고 있는 것인지 아니면, 공군 지휘부를 흔들려는 음해성 제보를 일삼고 있는 내부 고발자인지 불문명해 팩트와는 거리가 멀다.

또한 예비역 공군 대장의 말을 인용함으로서 마치 그 사람의 말이 공군 인사의 진실인양 호도하고 있다.

설사 공군장군심사위원회가 1주일 앞당겨 진행된 들 그것이 국가안보에 치명적일 정도로 문제가 있는 것인지, 군 참모총장이 장군인사 하나 소신껏 못한다면 유사시 군을 제대로 통솔할 수 있을지 의문이 간다.

군 최고위층 인사는 군수통권자인 대통령의 절대적 권한으로서 제3자가 논평할 가치가 안 되며 대통령은 인사 대상자의 자질은 물론 정무적인 요소까지 고려해 결정하는 것으로 각 군 참모총장은 간여할 수 없다.

앞서 지난 20일 <세계일보>는 감사원이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구매한 수십억원대 상품권 일부가 공군의 일부 현역 및 예비역 장성 부인들에게 흘러들어간 정황을 포착, 정밀감사를 벌이고 있다는 확인이 안 되는 사실을 보도해 빈축을 샀다.

당사자인 한국항공우주산업(KAI)측은 "현재 의혹을 받는 상품권은 정치권 로비 용도가 아니라 전 직원에 대한 추석·설날 등 명절 선물, 우수 사원 포상 용도로 사용했다"고 거세게 해명했으며 시간이 갈수록 사실무근으로 밝혀지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공군은 26일자 <세계일보> 보도에 대해 “장군 진급심사위는 4월 초에 예정돼 있고 국방부 지침도 내려오지 않은 상태”라며 “따라서 장군진급심사위원회를 소집한 적도 없고 심사위원을 선정한 바도 없다”며 고 밝혔다.

이어 “세계일보 보도는 전혀 근거 없는 허황된 보도이며 기사로서 갖추어야 할 최소한의 객관성과 사실성마저 결여된 음해성 악의적 보도다.”라고 강력히 부인했다.

또한 “공군참모총장이 자기사람 만 진급시키겠다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며 불공정 심사를 하게 되면 바로 온라인에 공개되기 때문에 심사위원들도 가만히 있지 못하다”고 해명했다.

한편 국방부는 금번 4월 정기인사에서는 대장급 인사가 발표한 바 있어 현재로서 공군참모총장의 합참의장으로 승진은 고려 대상이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세계일보>의 보도를 보면 ‘군 소식통’이란 것이 상당히 추상적인 취재원으로 <세계일보>기자가 불확실한 제보를 갖고 기사화했거나 단순히 들은 이야기를 갖고 소설식 기사를 썼다고 추측할 수 있다.

결국 이번 <세계일보>기사는 4월 공군 인사를 앞두고 공군 지휘부를 흔들어 무력화시키려는 불순한 의도를 가진 자가 입신양명(立身揚名)을 위해 제보를 했고 기자는 사실 확인 없이 기사화했다고 본다.

이 기사가 군 내부의 제보자에 의해 비롯된 것이라면, 제보자는 상명하복에 충실해야 할 조직인 대한민국 국군을 부정하는 반역(反逆)행위로 군을 무능화.무력화하려는 이적행위와 다를 바 없다.

따라서 군 당국은 이번 기사가 어떤 절차에 따라 작성되었는지 군 기강 확립 차원에서 철저히 조사하여 제보에 의해 비롯된 기사라면 제보자를 발본색원(拔本塞源)하여 일벌백계(一罰百戒) 처리해야 할 것이다.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전영준  dugsum@nate.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영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박재옥 별세,이복 동생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들때문에  조문 안 할 듯박재옥 별세,이복 동생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들때문에 조문 안 할 듯
추미애, 윤석열에게 최후통첩.고요한 산사에서 평지풍파 일으켜추미애, 윤석열에게 최후통첩.고요한 산사에서 평지풍파 일으켜
김호중 사과, 김호중 사과, "친모의 굿 권유 금품 요구 책임지고 해결하겠다."
코로나19 확진자 발생현황,신규 63명· 해외유입이 절반 차지코로나19 확진자 발생현황,신규 63명· 해외유입이 절반 차지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20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