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역사 김성춘의 글향기
황학은 날아가고
김성춘 | 승인 2014.11.15 16:09

   
▲ 중국 황학루에 설치되어 있는 황학귀래동조(黄鹤归来铜雕)/사진@온라인커뮤니티
인생에서 황학처럼 다시 오지 않는 것으로는 청춘이 있다.

[김성춘 푸른한국닷컴 칼럼위원]중국 당나라 때의 시인인 최호의 유명한 시로「황학루(黃鶴樓)」란 것이 있는데, 그 1,2,3,4구에 이런 내용이 있다.

옛사람은 이미〳 황학을 타고 떠나고. (昔人已乘黃鶴)
이 땅엔 쓸쓸히 〳황학루만 남아있다. (此地空餘黃鶴樓)

황학은 한 번 떠나면〳다시 오지 않나니 (黃鶴一去不復返)
흰 구름만 천년동안〳 부질없이 떠도네. (白雲千載空悠悠)

시인은 옛날 비문위라는 사람이 신선이 되어 늘 황학을 타고 와서 이 누대에서 쉬었던 것과 또 선인(仙人) 자안이 학을 타고 이곳을 지난 것을 회상하면서, 황학이 다시 오지 않는 것을 아쉬워하는 마음을 시에 담은 것이다. 그런데 세상에 어디 한 번 가면 다시 오지 않는 것이 황학뿐이겠는가!

사람도 그렇고. 시간도 그렇고. 마음도 그런 것이다.

일찍이 자객(刺客) 형가가 연나라 태자 단의 알아줌에 진시황을 쓰러뜨리기 위해 역수를 건너면서「바람소리 소슬하고, 역수는 찬데〳 장사 한 번 떠나면, 다시는 돌아오지 못하리. (風蕭蕭易水寒 壯士一去不復還)」라는 노래를 뿌리면서 돌아오지 않은 이래 기개 있는 사람들은 돌아오지 않았고. 돌아올 수 없었다.

세상 살다보면 좋은 사람 만나기도 어렵지만 설사 만난다고 해도 아주 짧다. 그것도 헤어지면 다시 만나는 것은 어려운 법이고. 좋은 시절도 토끼처럼 왔다가 백구(白駒)처럼 지나간다. 그것마저 한 번 가면 다시는 오지 않는다. 아, 사람의 마음도 한 번 떠나면 다시는 돌아오기 어려운 것이다.

조선의 마지막 문장가 이건창은 인생의 즐거움으로 천륜인 친척 외에 부부(夫婦)와 붕우(朋友)와 문학에 종사하는 것을 들었다.

위의 시「황학루」란 시에 못지않은「등왕각서(藤王閣序)」란 시를 지은 왕발은 인생의 네 가지 아름다움으로 좋은 날과 아름다운 경치와 풍경을 감상하는 마음과 시가(詩歌)를 들었다. 이들이 열거한 것들도 황학처럼 한 번 날아가면 다시는 오기가 어려운 것들이다.

「든 자리는 몰라도 난 자리는 안다.」고 획득의 기쁨보다 상실의 아픔이 더 큰 것이다. 우리에게「묏버들 가려 꺾어 보내노라〳임의 손에」로 친숙한 홍랑은 정인(情人) 최경창이 죽자 허름한 옷을 걸쳤고 얼굴에 상처를 낸다.

더 이상 자신의 아름다운 얼굴을 맞아줄 사람이 없기 때문이다. 하후영녀는 남편 조문숙이 죽자 머리를 자르고 두 귀를 자른다. 조씨집안이 망하자 친정으로 와서는 코를 자르는데 자신의 고운 얼굴이 다시 필 일이 없음을 알기 때문이다.

인생에서 황학처럼 다시 오지 않는 것으로는 청춘이 있다. 낭만파 시인 셸리는「비탄」에서「그대 청춘의 영광 언제 다시 돌아오려나.〳 다시는- 오, 다시는 돌아오지 않으리라. When will return the glory of your prime? No more- O never more!」고 탄식했고, 고계는「부유한 늙은이 가난한 젊은이보다 못하다.」고 했으며, 원매는「신선이 부러운 것이 아니라 소년이 부럽다.」고 한 것이다.

황학같이 날아가면 다시 오지 않는 것으로는 노천명의 시「남사당」에서「산 넘어 지나온 저 동리엔〳은반지를 사주고 싶은 고운 처녀」일 수도 있고, 김소월의 시 「팔벼개 노래」에서「집 뒷산 솔밭에서 버섯 따던 동무야,〳어느 뉘 집 가문 시집가서 사느냐,」의 어릴 적 여자 친구일 수도 있다.

-인생에서 좋은 사람이 떠나 간 것은 황학이 날라 간 것과 같다.
-인생에서 좋은 시절이 지나간 것은 황학이 날라 간 자리에 쓸쓸히 황학루만 남은 것과 같다.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김성춘  kimmaeul@hanmail.net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이재명 경기지사 '무죄' 파기환송이재명 경기지사 '무죄' 파기환송
박유천 기부, 주 활동무대인 일본의 규슈지역 홍수 이재민을 위해박유천 기부, 주 활동무대인 일본의 규슈지역 홍수 이재민을 위해
문재인 대통령, 개원 연설 후 의회 지도부와 환담문재인 대통령, 개원 연설 후 의회 지도부와 환담
문재인 대통령, 21대 국회 개원식 참석 개원 연설문재인 대통령, 21대 국회 개원식 참석 개원 연설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20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