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법치 의회 전영준
실패한 책사 유승민의 무모한 도전[칼럼]‘입에 거품 물고 반대할 공약’일지라도 국민에게 보여주는 일에 더 심혈을 기울여야
전영준 | 승인 2011.06.23 06:17

7.4 전당대회 당대표 경선에 출마한 유승민 의원은 지난 2002년 아버지(전 민정당 국회의원)의 후광으로 이회창 후보의 책사 노릇을 했다.

그는 선거전략 및 홍보, 조직 등 모든 분야에 관여를 했다. 그러나 한나라당은 정권창출에 실패했다.

세상은 변하고 있는 데 노무현 후보에 대한 시종일관 네가티브 전략을 주도하다(이회창 후보의 무능도 한 몫 했지만) 결국 주군을 실패한 장수로 만들었다.

실패한 책사 유승민 의원은 박근혜 전 대표의 책사가 되어 지난 2007년 대선후보 경선을 또 한번 네거티브 전략을 이끌다 주군을 실패한 장수로 만들었다.

그는 2007년 1월 이번 후보경선을 상대후보의 ‘검증’ 기회로 삼겠다고 선언했다. 검증은 여론이라는 수단을 통해 국민이 하는 것인데 결국 마타도아 및 선동을 하겠다는 것과 마찬가지였다.

정말 박 전 대표를 대통령으로 만들려면 한나라당 전당대회에 당 대표 되겠다고 출마의 변을 늘어놓을 것이 아니라 정계은퇴 기자회견이 되어야 했다.

실패한 참모가 완료돼가고 있는 사대강사업을 비판하는 것은 남 탓으로 돌리며 권력의 영화를 다시한번 누리겠다고 하는 변명 밖에 안 들리는 것이다.

4년 동안 네거티브 주도에 대한 보복이 두려워 가만히 있다가 임기 말 정권의 힘이 빠져가니까 자기 잘났다고 나서는 모양 정말 좋은 모습이 아니다.

네거티브 선거를 주도한 패장들 과거 정권 같았으면 김형욱, 박태준, 정주영 처럼 신발도 제대로 신지 못하고 도망가야 할 상황이었다.

유승민 의원은 인터뷰에서 "MB와 차별화해야 정권재창출 가능"하다고 말했다. 차별화하려면 탈당하여 민주당으로 가면 된다.

지난 대선, 총선에서 승리한 것은 김대중, 노무현 정권이 보여준 무능함, 무기력에 대한 국민들의 엄정한 실패에 따른 것이다.

한나라당은 한나라당답게 국민에게 접근해야 한다. 부자의 아들에게 무상급식을 주면서 부자에게 세금을 더 걷어 주겠다고 하는 것은 한나라당 식이 아니다.

박근혜 전 대표가 친박 유승민 의원의 당권 도전에 대해 "그 소식을 반갑게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이 있지 않겠느냐"며 우회적인 지지 의사를 밝혔다고 한다.

승리한 MB의 인사정책이 ‘고소영, 강부자’라고 비판하면서 두 번 실패한 책사를 두둔하고, 무능한 참모들에게 책임을 묻지 않는 실패한 장수의 말이 ‘원칙과 신뢰’라와 오버랩되면서 씁쓸하기만 하다.

유승민 의원! MB와 차별화해서 정권을 가져오겠다는 심보를 부릴 것이 아니라, ‘입에 거품 물고 반대할 공약’일지라도 국민에게 보여주는 일에 더 심혈을 기울여 할 것이다.[푸른한국닷컴 전영준 발행인]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전영준  news@bluekoreadot.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영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2023 한-태평양도서국 정상회의2023 한-태평양도서국 정상회의
활짝 웃으며 들어오는 괌 관광객들활짝 웃으며 들어오는 괌 관광객들
전여옥, 대장암 4기 판정받고 투병 중전여옥, 대장암 4기 판정받고 투병 중
김석훈 별세,60년대 풍미한 원조 꽃미남 배우김석훈 별세,60년대 풍미한 원조 꽃미남 배우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1
  • 권미자 2011-06-23 19:43:13

    "실패는 성공의 어머니다" 라는 말을 모르시나요 유승민 의원의 초지일관된 정도를 한번 믿어봄이 좋을을것 같습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23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