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천 수범 People
엘스비어 지영석 회장,더 열심히 일해 세계 최대 규모의 출판사 일구어
전재우 기자 | 승인 2014.01.03 23:53

   
▲ 엘스비어 지영석 회장
지영석 회장은 세계 굴지의 대학과 정부를 상대로 늘 비즈니스 출장을 다녀 1년 중 비행기에 떠 있는 시간만 34일.

[전재우 기자=푸른한국닷컴]KBS1 ‘2014 신년기획 글로벌 리더의 선택’은 3일 오후 10시50분 세계 최대 규모 출판사인 엘스비어의 회장이며, 동양인 최초로 118년이 넘는 역사의 국제출판협회(IPA) 회장직을 맡고 있는 세계지식산업의 리더 지 회장의 이야기를 방송했다.

지영석 회장이 운영하는 엘스비어는 매출액 3조 5000억원을 자랑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출판사다.

어린 시절 외교관 아버지를 둔 지 회장은 중학교 시절 홀로 미국으로 유학을 왔다. 그의 아버지는 한 학기 학비만 주며 혼자 힘으로 학업을 이어나가라고 했다. 열악한 환경에도 그는 뛰어난 성적으로 프린스턴 대학 전액 장학금을 받으며 학업을 지속했다.

어느 날 프린스턴 대학 단짝 존 잉그람의 아버지인 브론스 잉그람의 저녁초대를 받았다. 브론스 잉그람은 포브스 재산 평가 50위 안에 드는 사업가다.

식사 자리에서 부자가 되려면 어떻게 해야 하냐는 청년 지영석의 물음에 잉그람은 “더 열심히 일해라. 그러면 운을 얻을 것”이라고 답했다. 지 회장은 이 말을 가슴에 새기고 쉬지 않고 달렸다.

그는 아메리카 익스프레스 최고경영자(CEO)의 비서로 일을 시작했다. 30세가 되던 해, 멘토인 잉그람의 제안으로 그의 회사 브루손 잉그람으로 이직한다.

출판업 경력을 쌓은 그는 곧 전자책 분야 선도 기업인 ‘라이트닝 소스’를 설립한 뒤 랜덤하우스 최고운영책임자(COO) 및 사장직을 거쳐 현재의 자리에 올랐다.

살인적인 스케줄에도 지 회장은 직접 운영하는 멘토링 모임에 빠지지 않고 참석하고 있다.

이 모임에서 지 회장은 자신이 경험한 ‘운’의 비결을 멘티들에게 전수해주고 있다. 멘토링을 받는 젊은이들은 350여 명에 이른다.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전재우 기자  efjproject@naver.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재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윤 대통령, 우즈베키스탄 동포간담회윤 대통령, 우즈베키스탄 동포간담회
대한한약사회,“기득권 약사는 면허범위 왜곡을 당장 중단하고, 각성하라!”대한한약사회,“기득권 약사는 면허범위 왜곡을 당장 중단하고, 각성하라!”
경기인성교육 봄·봄·봄 프로젝트 운영경기인성교육 봄·봄·봄 프로젝트 운영
이재명 “대북송금 의혹, 희대의 조작 사건으로 밝혀질 것”이재명 “대북송금 의혹, 희대의 조작 사건으로 밝혀질 것”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24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