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법치 행정 지역네트위크 소식
서울 심야버스 노선 확대,올빼미족들은 환영 택시기사들은 반발
전재우 기자 | 승인 2013.09.04 00:50

서울시가 자정부터 새벽 5시까지 운행하는 `올빼미버스` 9개 노선을 본격적으로 운행한다.

[전재우 기자=푸른한국닷컴]3일 서울시는 지난 3개월간 심야전용 시내버스 2개 노선을 시범운영한 결과 22만명이 이용하고 88%의 시민이 노선 확대를 요구함에 따라 7개 노선을 추가한다고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시범 운행 2개 노선 이용객은 하루 평균 2천98명이었고, 새벽 1~3시에 승객의 60%가 집중됐다.

이에 시범 운행됐던 강서~중랑, 진관~송파 두 개의 노선에 새로운 노선 7개가 추가된 총 9개 노선이 오는 12일부터 확대 운행되며. 자정부터 새벽 5시까지 운행한다.

이번에 새로 추가된 노선은 N13번(상계동∼송파차고지), N16번(도봉산차고지∼온수동), N61번(양천차고지∼노원역), N62번(양천차고지∼면목동), N10번(우이동∼서울역), N30번(강동차고지∼서울역), N40번(방배동∼서울역) 등 7개 노선이다.

기존 시범운행 노선과 마찬가지로 노선번호 중 ‘N’은 심야(Late Night)를 뜻하며, 두 자리 숫자는 출발-도착 권역을 의미한다. 즉 N16번은 1권역(도봉구)에서 6권역(구로구) 간, N30번은 3권역(강동구)에서 0권역(중구) 간을 운행하는 노선임을 뜻한다.

한편 시범 운영 기간에 1천 50원이었던 요금은 광역버스 수준인 1천 850원(카드 기준)으로 오르지만 환승이 가능해진다. 배차 간격은 평균 40∼45분이다. 도착시각은 모바일 웹이나 인터넷 홈페이지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심야버스 확대로 밤늦게 까지 활동하느 사람들은 환영을, 그들때문에 많은 수입을 버는 택시기사들은 반발하는 분위기다.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전재우 기자  efjproject@naver.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재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박휘순 결혼 발표,예비신부는“ 제가 데려간다”며 재치 발휘박휘순 결혼 발표,예비신부는“ 제가 데려간다”며 재치 발휘
의성군 쓰레기산 78% 처리,일등 공신은 시멘트업체의성군 쓰레기산 78% 처리,일등 공신은 시멘트업체
국민의힘 화상 의원총회국민의힘 화상 의원총회
가을, 겨울철 ‘코로나19 예방법’가을, 겨울철 ‘코로나19 예방법’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20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