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연 환경
괴물 새우 등장, 황소개구리, 초어와 더불어 생태계 파괴 역할
박종안 기자 | 승인 2012.06.19 22:49

 

   
▲ 사진@유투브동영상화면
생태계를 파괴하는 괴물 새우가 등장해 화제다.

[푸른한국닷컴 박종안 기자] 최근 외신 및 국내 매체들은 멕시코만과 남대서양 인근 해역에서 ‘아시안 타이거 새우’(Asian Tiger shrimp)라고 불리우며 몸통에 호랑이처럼 줄무늬가 있 거대 새우가 등장했다고 보도했다.

아시안 타이거 새우는 동족 새우는 물론 작은 게 까지 닥치는 대로 먹어치워 문제를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괴물 새우는 몸길이가 무려 30cm에 육박해 동족은 물론 굴, 게 등 자신보다 몸집이 큰 것도 잡아먹는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5월 16일에는 한강의 생태계를 파괴하는 풀을 먹는 물고기라는 뜻의 몸길이 1.24m 무게 30kg 초어가 탄천에서 잡혀 화제가 된 바 있다.

네티즌들은 “한국판 황소개구리 같은건가” ,"당분간 새우 먹기 싫다", “괴물 새우 등장 무섭다. 게다가 너무 검다”, “괴물 새우가 등장햇는데 왜 아시안 타이거 새우?”,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 괴물 새우의 서식지는 호주 해역 인근으로 2001년보다 10배나 늘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박종안 기자  news2@bluekoreadot.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민주당 지도부, 의원 전원에 민주당 지도부, 의원 전원에 "이재명 영장기각 탄원서 내라"..수박 색출 의도
오세훈 서울시장,뉴욕에서  '서울, 마이 소울(SEOUL, MY SOUL)‘ 홍보오세훈 서울시장,뉴욕에서 '서울, 마이 소울(SEOUL, MY SOUL)‘ 홍보
국민의힘과 시대전환 동행 서약식국민의힘과 시대전환 동행 서약식
이재명 영장실질심사, 26일 유창훈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이재명 영장실질심사, 26일 유창훈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23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