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연예 People
타이거JK 대서특필, 진정한 월드클래스 뮤지션임을 입증
권도연 기자 | 승인 2012.06.02 20:06

   
▲ 사진@정글 엔터테인먼트
가수 타이거 JK(38)와 윤미래 부부가 싱가포르 유력 일간지에서 대서 특필 소식에 전해져 네티즌 팬들이 반색했다.

[푸른한국닷컴 권도연 기자]지난 5월 31일 발행된 싱가포로 ‘더 스트레이츠 타임스’에 타이거 JK와 윤미래의 음악 일대기와 한국 가요계에 끼친 영향, 세계적인 인지도 등을 상세히 보도했다.

타이거 JK와 윤미래는 한국에 힙합을 전파한 최고의 뮤지션이며 한국의 제이지와 비욘세라고 소개했다.

타이거JK와 윤미래 부부가 싱가폴 최대 일간지 한 면을 장식하며 진정한 월드클래스 뮤지션임을 다시 한번 입증한 것.

앞서 지난달 24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시아 대형 국제 음악 콘퍼런스 ‘뮤직매터스 2012’에 타이거 JK와 윤미래는 한국을 대표하는 아티스트로 무대에 올랐다.

그는 후배 가수 Bizzy(비지)와 MIB(엠아이비)와 함께 무대에 서며 한국 힙합의 진수를 선보이며 큰 호응을 받았다.

이들의 열정적인 무대에 현장에 있던 세계 각국의 음악 관계자 600명과 2,000여 명의 관객들이 열렬한 환호를 보내는 진풍경을 연출하기도 했다.

또한 미국 빌보드 소식지인 '빌보드 비즈'의 Rob Schwartz(롭 슈월츠) 도쿄 빌보드 편집장은 "타이거JK는 한국 힙합의 대부이자 선구자이며 그의 아내 윤미래는 모두를 매혹시키는 플로우를 가졌다"라고 소개하는 글을 직접 올리며 이들의 능력을 높게 평가했다.

타이거JK는 2011년에도 미국 LA타임즈에 '한국의 거대 래퍼'라는 타이틀로 신문 1 면을 장식하며 대서특필 되기도 했다.

미국의 유명 흑인음악 전문 매거진 'Rolling Out(롤링 아웃)'에서는 주목해야 할 전 세계 10대 힙합 아티스트로 뽑히는 등 위엄을 과시해왔다.

네티즌들은 “한국인으로서 정말 자랑스럽다”, “타이거 JK 대서 특필 소식 몇 번째야, 서태지도 이러지 않았다”, “한류열풍이 한국 힙합에까지 힘합의 대부” 등의 반응을 보였다.

   
▲ 사진@위키백과
타이거 JK 드렁큰 타이거의 멤버로 미국 CSULA를 중퇴하였다. 1992년 로스앤젤레스 폭동 직후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힙합 축제에서 "Call Me Tiger"가 즉흥 랩 부문 수상했다.

그는 1995년에 한국에서 첫 음반《Enter the Tiger》를 발매하였으나 당시 서태지와 아이들의 선풍적인 인기로 인해 큰 주목을 받지 못했다.

1999년 드렁큰 타이거로 한국에서의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으며 힙합 가수로는 드물게 음반 판매량이 수십만 장을 넘는 등 대중적인 인기몰이를 해 왔다.

가수 윤미래와 7년간의 교제 끝에 결혼하여 2008년 봄, 아들 서조단을 얻었다.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권도연 기자  webmaster@bluekoreadot.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도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2024년 학군장교 임관식2024년 학군장교 임관식
윤석열 대통령,“청년 장교들이 국가방위의 핵심 자산”윤석열 대통령,“청년 장교들이 국가방위의 핵심 자산”
더불어민주당,3차 경선 현역 5인 성공·3인 실패더불어민주당,3차 경선 현역 5인 성공·3인 실패
윤 대통령, 故 육영수 여사 생가 방문윤 대통령, 故 육영수 여사 생가 방문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24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