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법치 선거 2012,19대 총선
새누리당, TK 및 PK 지역 여성 정치인 공천 사뭇 궁금
김준일 기자 | 승인 2012.02.23 15:16

   
 
2012년 19대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공천경쟁이 뜨겁다.

[푸른한국닷컴 김준일 기자]이번 19대 총선도 어느 당이 몇 석을 차지하고 현역 의원들은 몇 명이나 재공천되며 당선되느냐가 정가의 중요한 관심사다.

하지만 또 한 가지 관심있게 봐야 할 부분은 여성 후보들이 얼마만큼 지역에서 살아남느냐 하는 것도 지켜봐야 할 사항이다.

총선만 되면 정당들은 여성표를 의식해 좋은 조건을 내세우며 여성들을 유혹(?)해 왔다. 그러나 비례대표를 제외한 지역에서 여성들이 당선된다는 것은 참으로 어려운 일이다.

여성 후보들은 당선가능 지역에서 공천을 받는 것 자체가 하늘의 별따기처럼 힘들다. 텃밭이라고 하는 당선가능 지역은 대체로 남성 후보들의 몫이다.

4·11 총선을 앞두고 여성들의 지역구 공천에 대한 요구가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새누리당은 전체 245곳 지역구 중 30%인 74개 지역구에 여성을 공천하겠다고 발표했다. 경선 때는 공천 심사과정에서 여성 신인후보에 20%의 가산점을 준다는 방침이다.

민주통합당은 좀더 강력한 의무추천제를 들고 나왔다. 여성 신인후보에 20% 가산점을 주고, 15%인 37곳 지역구에 여성을 의무적으로 공천한다는 것이다.

새누리당은 의무는 아니지만 민주통합당은 의무를 명시해 어느 때보다 여성 정치인 진출이 늘어날 것으로 여성계는 내다보고 있다.

특히, 새누리당의 텃밭인 TK지역의 경우 당 쇄신과 개혁 등에 대한 목소리가 그 어느 때보다 거세, 여성의 지역구 공천 등이 이번 총선의 핫 이슈로 떠오를 전망이다.

(사)대구여성단체협의회(회장 차순자·이하 협의회)는 2월7일 기자회견문을 통해 정당의 여성후보 지역구 공천 확대를 촉구하고 나섰다.

협의회는 낙후된 대구 경제문제 해결과 권위주의적 국회의원 행태, 남성정치인들의 소통부재 등을 개선시킬 대안으로 여성의 지역구 공천을 주장했다.

여.야를 불문하고 선거 때가 되면 여성공천 확대를 약속했으나, 구두에 그쳤고 실현되지 않았다.

부산지역 여성계도 여성할당제 확대를 주장하며 실력 행사에 나섰다. 부산지역 여성단체들로 구성된 부산여성총연대는 2월16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당별 지역구 여성할당(15~30%) 약속 이행 ▲전략공천 50%를 여성에 안배 ▲여성 공천전략지구 최소 3~4곳 이상 선정 ▲부산을 기반으로 활동해온 여성에 영남권 몫으로 비례대표 공천 ▲계파, 연령을 초월한 여성 공천 등을 촉구했다.

부산여성총연대는 "현재 부산에서는 15명의 여야 여성 예비후보들이 선거구에 등록을 마치는 등 어느 때보다 많은 여성들이 용기를 내 지역구에 도전장을 내밀었다.“고 전의(?)를 불태웠다.

이어 “ 여야가 그간 여성계가 끈질기게 요구해온 여성할당제 가산점 등 정책 배려를 통해 여성 참여와 기회의 폭을 넓히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지만, 실상은 아직까지도 인물난 운운하며 여성후보 발굴에 소극적 의지를 보이고 있다"며 결과를 예의 주시하겠다고 경고했다.

특히 새누리당의 텃밭인 TK. PK지역의 여성 후보 공천이 얼마만큼 실현될지 궁금하다.

새누리당은 수도권 당선가능 지역에 여성을 공천시켜 당선시킨 적이 종종있다. 그러나 TK 및 PK 지역은 박근혜 비대위 위원장을 제외하곤 여성후보를 공천하여 당선시킨 사례가 전무하다.

이번에도 텃밭이라고 생각하는 당선가능 지역의 여성후보 공천이 공염불로 끝날지 아니면 여성들과의 약속대로 유능한 여성 정치 신인들을 배출시킬지 사뭇 흥미롭다.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김준일 기자  news1@bluekoreadot.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윤석열 대통령,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들어 국정 쇄신하겠다”윤석열 대통령,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들어 국정 쇄신하겠다”
총리·대통령 비서관 전원 사의 표명…총선 참패 책임총리·대통령 비서관 전원 사의 표명…총선 참패 책임
한동훈 사퇴, “국민 뜻을 받아들이고 깊이 반성한다”한동훈 사퇴, “국민 뜻을 받아들이고 깊이 반성한다”
민주당 2연속 압승,거센정권심판론에 여당 참패민주당 2연속 압승,거센정권심판론에 여당 참패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24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