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통일 안보
군 정찰위성 2호 발사 성공, 독자적인 정보 감시 정찰 능력 더욱 강화
고성혁 | 승인 2024.04.08 20:46
우리 군 정찰 위성 2호기가 한국 시각 8일 오전 8시 17분(현지 시각 7일 오후 7시 17분) 미국 플로리다 케네디 스페이스 센터에서 성공적으로 발사되자 신원식 국방부 장관 등 군 지휘부가 박수 치며 기뻐하고 있다. 사진@국방부
악천후에도 북한 감시할 ‘눈’ 생겼다
 
[고성혁 군사전문기자] 우리 군 정찰 위성 2호기가 한국 시각 8일 오전 8시 17분(현지 시각 7일 오후 7시 17분) 미국 플로리다 케네디 스페이스 센터에서 성공적으로 발사됐다.
 
이번 발사된 군 정찰 위성 2호기는 한국시간 10시 57분경에 해외지상국과의 교신에 성공, 위성 상태가 양호하고 궤도에도 성공적으로 안착했음을 확인했다.
 
국방부는 “이번 발사 성공으로 확보되는 군 최초 SAR(영상 레이더) 위성을 통해, 우리 군의 독자적인 정보 감시 정찰 능력이 더욱 강화됐다”며 “향후 후속 위성 발사도 차질 없이 추진해가겠다”고 했다.
 
이번 발사는 지난해 말 정찰위성 1호기를 발사한 지 3개월여 만에 이뤄졌다.
 
이번에 발사된 정찰위성 2호기는 경사 궤도를 돌면서 지상을 향해 레이더로 전파를 순차적으로 발사한 뒤 반사돼 오는 신호를 받아 영상을 생성하는 SAR 위성이다.
 
지난해 발사한 1호기는 태양과 항상 같은 각도를 유지하는 태양 동기 궤도를 돌면서 하루 2차례 한반도 상공을 지난다. 이때 낮에는 가시광선을 활용해 촬영하고 밤에는 적외선 센서를 이용해 촬영하는 ‘전자광학/적외선’(EO/IR) 위성이다.
 
1호기의 EO 장비는 선명한 이미지를 확보할 수 있지만, 날씨의 영향을 받아 구름이 많이 낀 날에는 촬영이 제한된다. 반면 2호기는 하루 4~6차례 한반도 상공을 지나면서 촬영하고, 1호기와 달리 밤낮을 가리지 않고, 구름이 꼈거나 악천후인 상황에서도 영상을 얻을 수 있다.
 
군 당국은 2025년까지 SAR 위성 3기를 추가로 발사해, 총 5기의 정찰위성을 확보할 계획이다. 정찰위성 5기의 전력화가 끝나면 북한 미사일 발사 차량(TEL)의 움직임과 병력 이동, 북한 지휘부 동선 등을 2시간 단위로 감시할 수 있게 된다.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고성혁  sdkoh4061@naver.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성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뉴진스 멤버 전원 ‘엄마’ 민희진 위해 법원에 탄원서 제출뉴진스 멤버 전원 ‘엄마’ 민희진 위해 법원에 탄원서 제출
[리얼미터] 2024년 4월 광역자치단체 평가 광역단체장 정당지표 오세훈 1위[리얼미터] 2024년 4월 광역자치단체 평가 광역단체장 정당지표 오세훈 1위
하늘과 구름하늘과 구름
제44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제44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24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