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천 수범
소설가 김성동 별세, 대표적 좌파성향 작가로 ‘만다라’,‘국수’ 등 소설 남겨
박진아 | 승인 2022.09.25 21:36
고인이 된 만다라의 소설가 김성동. 사진@솔출판사
장편소설 '만다라', '국수'를 쓴 김성동 소설가가 25일 별세했다. 향년 75세.
 
[박진아 기자=푸른한국닷컴] 고인은 1947년 충청남도 보령에서 태어나 서울 서라벌 고등학교를 중퇴하고 도봉산 천축사에 출가했다. 12년간 수행자 생활을 했다.
 
조부는 몰락한 유생이었고, 부친은 해방 공간에 남로당 활동을 하다가 예비검속으로 대전형무소에 수감되어 있던 중 한국전쟁이 나면서 대덕군 산내면 산골짜기에서 2000여명의 사상범들과 함께 처형당했다.
 
작고한 평론가 김윤식은 김성동 작가와 마찬가지로 남로당 활동을 한 부친을 둔 소설가 이문구·김원일·이문열 등과 함께 그를 ‘애비는 남로당’ 계열 작가로 분류한 바도 있다.
 
고인은 출가 후 1975년 첫 단편소설 '목탄조'가 주간동교에 당선돼 등단했다. 당시 고인에게 정식 승적은 없었다. 고인은 해당 소설로 "불교계를 비방하고 승려 전체를 모독했다"며 조계정에게서 "승적이 있는 것으로 간주해 제적한다"는 통보를 받았다.
 
고인은 이후 속계로 돌아와 소설가가 돼 사망한 아버지 삶과 죽음을 비롯해 자신의 가족사를 문학적으로 풀어냈다. 좌익 소설가로 분류된다.
 
그는 1978년 중편소설 '만다라'를 써 한국문학에 당선됐다. 이듬해 해당 소설을 장편으로 개작해 출간했다. 만다라는 그의 대표작이 됐다.
 
‘만다라’는 비슷한 무렵에 나온 이문열의 ‘사람의 아들’과 함께, 종교적 주제를 다룬 베스트셀러 쌍두마차로 독서 시장을 이끌었다.
 
‘만다라’는 '병속의 새' 화두를 풀지 못한 수도승 법운을 중심으로 전개된다. 파계승 지산을 만난 뒤 그가 변하는 과정을 그렸다. 해당 작품은 임권택 감독이 영화로 만들었다. 지산 역은 배우 전무송이, 법운 역은 안성기가 맡았다.
 
이후 고인은 '엄마와 개구리', '먼산', '별' 등 단편과 '피안의새' 등 중편 소설을 냈다. 그는 문예중앙에 '풍적'을 연재하던 중 아버지 사상과 활동을 다룬 부분이 검열당하자 연재를 중단한 적도 있다.
 
고인은 이 무렵 교통사고를 당해 의식을 잃었다가 사흘 만에 깨어났고 뇌수술을 몇 차례 받은 끝에 100일 만에 병원에서 퇴원했다.
 
고인은 1991년 문화일보 창간호에 소설 '국수'를 연재했다. 이어 2018년 연재를 시작한 지 27년 만에 5권으로 소설을 완간했다. 국수는 임오군변과 갑신정변 무렵부터 동학농민운동 전야까지 각 분야 예인과 인걸이 한 시대를 풍미한 이야기로 구성됐다.
 
2019년 고인은 아버지와 어머니 이야기를 다룬 '민들레꽃반지'를 출간한다. 해당 작품은 고인의 마지막 소설집이다.
 
고인은 생전 이태준 문학상, 현대불교 문학상, 신동엽 창작기금상 등을 수상했다. 빈소는 충청북도 건국대충주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졌다. 발인은 오는 27일 오전 9시다.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박진아  pja@bluekoreadot.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유재건 전 국회의원 별세,1977년 ‘이철수 구명위원회’ 결성 무죄 판결 이끌어 내유재건 전 국회의원 별세,1977년 ‘이철수 구명위원회’ 결성 무죄 판결 이끌어 내
축구국가대표님 포상금,16강 진출 1인당 1억6000만원·8강 진출 시 2억6000만원축구국가대표님 포상금,16강 진출 1인당 1억6000만원·8강 진출 시 2억6000만원
'11%' 16강 확률 뚫은 태극전사, 브라질전 '23%'에 도전'11%' 16강 확률 뚫은 태극전사, 브라질전 '23%'에 도전
윤석열 대통령 페이스북에 월드컵 16강 진출 축전윤석열 대통령 페이스북에 월드컵 16강 진출 축전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22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