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천 수범
서정희 유방암 수술,“여성으로서 모든 것이 끊어진 상태에서 힘들었다"토로
박진아 | 승인 2022.06.11 19:22
방송인 서정희
방송인 서정희(62)이가 유방암 선고를 받고 전체를 절제하는 수술을 받았다
 
[박진아 기자=푸른한국닷컴] 서정희는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에서 "8일 항암 3차 했다. 9일에는 백혈구 떨어지지 않는 주사도 맞았다. 심한 구토와 통증이 있지만 강릉에 와서 이기는 중"이라고 밝혔다.

서정희는 "오랜만에 좋은 공기를 쐬니 통증도 없다. 가발도 쓰고 너무 좋다"며 "예전엔 '할 수 있어, 이겨내자' 하면서 힘을 냈는데, 60이 넘으니 '안 되는구나' 싶더라. 눈앞 결과에 포기하며 인생을 접는 쪽으로 생각이 기울게 된다. 아이들도 이제 할 거 다 했다는 생각에 삶을 포기하고 싶은 느낌이 계속 있었다"고 밝혔다.
 
또한 "여성으로서 모든 것이 끊어진 상태에서 힘이 들기도 했다"며 "무력감 때문에 외출하기도 싫고 폭식도 하고 그랬다. 골방에서의 나는 죽어가는 느낌이 있었다. 신앙으로 견딘 세월이었다"며 고통스러웠던 지난날을 회상했다.
 
더불어 서정희는 "유난스레 내 몸은 마음의 고통을 말하는 거 같다. 결혼생활 마지막 때 대상포진을 3번이나 앓고 자궁 적출에 유방종양 수술에 다시 이혼 후 7년 뒤 유방암까지 내 삶이 몸으로 말하고 있었다. 그런데 이제는 패턴이 많이 달라졌다. 들떠서 잠이 안 올 때도 많다. 많은 일들에 호기심이 일어나는 걸 보면서 처음 50대를 맞았을 때 가졌던 극단적인 마음과 정말 많이 달라졌다는 생각을 한다"고 이야기했다.
 
그리고 "가족의 소중함도 더 알게 됐다. 포기를 하든 그러지 않고 자신을 일으키든, 결국은 내가 선택하는 거잖나. 자신을 일으킬 수 있는 계기들을 많은 사람들과 나누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요즘은 수많은 아픔을 이긴 분들과 위로와 격려와 사랑의 글들을 보면서 매일 울며 기도한다. 이렇게 사랑받는게 너무 감사하다. 나처럼 말하지 못하고 힘들어하는 분들과 아픔을 같이 나눌 수 있겠다는 생각도 들었다. 그 마음이 불 붙이듯 일어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이어 "가끔 안부 전하겠다. 일일이 피드백은 못하지만 읽고 또 읽고 감사하고 또 감사하다. no pain no gain 의미가 제겐 답이다"라고 끝을 맺었다.
 
서정희는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조용히 아무도 몰랐으면 했다. 그럴 수 없는 사람인데도 말이다"라며  "지난 몇 개월이 쏜살같이 지나갔다. 유방암 판정을 받고 수술하기 전날 사진을 남기려 찍었다"며 "나중에 또 컨디션이 좋아지면 다른 사진도 올리겠다. 현재는 가발을 쓰고 있다"고 유방암 수술 소식을 전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많은 격려와 사랑 앞에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어 짧게 인사한다. 지금은 유방전절제 수술 후 항암치료 중이고 예전보다 더 건강하고 씩씩하다. 같이 고통을 겪는 많은 분들도 넉넉히 이기길 힘써 기도하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개인적으로 보관 하려던 사진들이예요.너무 많은분들이 응원해 주셔서 감사한마음을 담아 공유합니다.”라면서 “사진 속의 긴 머리는 이제 없지만 다시 기를 때까지 잘 이겨내겠습니다.저와같은 어려움에 계신분들도 건강하게 함께 파이팅해요.고맙습니다.”라며 수술직전 사진을 함께 올렸다.
 
앞서 서정희는 지난 3일 딸 서동주 유튜브 채널에서 "유방암 선고를 받고 가볍게 생각했는데 전체를 절제하는 수술을 받았다"며 "지금은 항암치료 단계"라고 밝힌 바 있다.

서정희는 지난 3일 딸 서동주 유튜브 채널에서 "유방암 선고를 받고 전체를 절제하는 수술을 받았다"며 "지금 항암 치료를 받고 있다. 1차가 끝났고 2차는 다음주다. 2차 치료 때 머리카락이 빠진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밝힌 바 있다.
 
서정희는 1982년 개그맨 서세원과 결혼해 연예계에서 잉꼬부부로 알려졌으나 결국 2015년 32년 동안의 부부생활을 청산했다.

두사람 사이에는 1남 1녀가 있으며 딸 서동주는 작가, 변호사, 방송인으로 활동 중이다.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박진아  pja@bluekoreadot.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날씨예보,충청권 최대 300㎜ 이상의 많은 비 예상,수도권도 다시 많은 비 예상날씨예보,충청권 최대 300㎜ 이상의 많은 비 예상,수도권도 다시 많은 비 예상
정부, 치안정감 승진 인사 단행정부, 치안정감 승진 인사 단행
이재명은 선택적 기억상실증에 걸린 것인가?이재명은 선택적 기억상실증에 걸린 것인가?
오세훈,1조5000억 투입 ‘대심도 빗물저류배수시설” 확충오세훈,1조5000억 투입 ‘대심도 빗물저류배수시설” 확충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22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