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법치 행정
尹대통령, 기자실 내려와 사흘째 직접 소통…"자주 오겠다"
서원일 | 승인 2022.05.13 21:02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기자실을 방문해 출입기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5.13/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김일창 기자,유새슬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후 사흘 연속 출입기자들과 '직접 소통' 행보를 이어갔다.

윤 대통령은 13일 오후 4시16분쯤 서울 용산청사 1층의 기자실로 내려와 15분 가량 새로 마련된 기자실을 둘러보며 기자들과 인사를 나눴다.

윤 대통령은 기자실에 들어와 "시설이 많이 부족하지 않은가. 같이 만들어 나가자"라며 "여기가 (국회) 소통관보다 좀 좁은 것 같다. 좀 좁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얼마나 자주 오실 것인가'라는 질문에 "자주 오겠다. (기자실 공사가) 다 됐다고 해서 불편한 게 없는지 둘러보려고 왔다"고 말했다.

한 기자가 '북한에 대한 백신 지원은 실무 접촉 제의도 하실 건가'라고 묻자 윤 대통령은 "당연하다. 기본적으로 통일부 라인으로 해서 진행할 생각"이라고 답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기자회견장을 방문해 기자석에 앉아보며 강인선 대변인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5.13/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윤 대통령은 청사 1층에 마련된 오픈 브리핑장에서는 직접 의자에 앉아보며 "내가 앉으니 작네"라고 말하기도 했다 .

이어 단상 위에 올라가서는 "앞으로 대변인뿐만 아니라 각 수석과 담당 비서관들이 맡고 있는 일에 대해 현안이 생기면 여기 와서 소통을 할 것이다. 시작한 지 얼마 안 되니 성급하게 하지 말고 좋은 시스템을 만들자"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아침 (출근길에) 자연스러운 질문·답변이 괜찮은가'라고 묻자 "좋다. 인사 문제든 정책 문제든 언론에서 나오는 걸 잘 보고 있다"고 말했다.

김성회 종교다문화비서관과 관련된 논란에 대한 질문에는 "언론에 나오는 것은 다 챙겨보고 있다"고만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기자실을 방문해 출입기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5.13/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윤 대통령은 앞서 취임 이틀째인 11일과 그 다음날인 12일에는 출근길에 각각 용산 청사 2층과 1층에서 취재진과 만나 도어스테핑(door stepping) 형식으로 질의응답을 나눴다. 취임 나흘 째인 이날은 출근길 도어스테핑이 없었다.

윤 대톻령은 전날(12일)에는 오전 9시쯤 청사 입구 1층에서 기자들과 만나 '청문보고서 채택이 안 된 장관도 임명하는가'라는 질문에 "글쎄. 오늘은 일부만"이라고 짧게 답하고 집무실로 향했다.

지난 11일에는 청사 2층 출입구에서 취재진과 만나 먼저 취임사 이야기를 꺼내며 "어제 제 취임사에서 통합 이야기가 빠졌다는 지적이 있었는데, (통합은) 너무 당연한 이야기이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을 비롯해 당선 이후에도 여러 차례 기자들과의 소통을 강조했다. 당선인 신분일 때는 실제로 인수위 사무실을 오가며 여러 차례 기자들과 만나 즉석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기도 했다.

윤 대통령이 사흘째 취재진과 만나 직접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답변을 하면서 윤 대통령의 직접 소통이 한동안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서원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6.1 지방선거 사전투표율 10.2%, 지난 대선보다 못 미쳐6.1 지방선거 사전투표율 10.2%, 지난 대선보다 못 미쳐
북한 눈치 보기로 인해 무너진 군을 바로 세워야북한 눈치 보기로 인해 무너진 군을 바로 세워야
6.1지방선거 사전투표6.1지방선거 사전투표
한미연합 '미사일 실사격' 발사 훈련한미연합 '미사일 실사격' 발사 훈련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22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