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운동 포토뉴스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26년 만에 월드시리즈 챔프 등극
박영우 | 승인 2021.11.03 13:01
미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가 1995년이후 26년 만에 월드시리즈 정상에 올랐다.브레이브스 1루수 프리먼이 9회말 유격수 송구를 마지막으로 잡고 두 손을 들어 기뻐하고 있다.@mlb홈페이지
미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가 1995년이후 26년 만에 월드시리즈 정상에 올랐다.
 
[박영우 기자=푸른한국닷컴] 애틀랜타 브레이브스는 3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9시 9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미닛메이드 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월드시리즈(7전 4선승제) 6차전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원정경기에서 7-0으로 승리하며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시리즈 전적 4승2패를 기록하며 우승한 애틀랜타는 1995년 전성기 시절 그렉 매덕스-톰 글래빈-존 스몰츠로 대표되는 투수를 이끌고 우승이후 26년만에 감격의 월드시리즈 트로피를 들게 됐다.
 
애틀랜타 선발투수 맥스 프리드가 6이닝 무실점을 기록한 후 7회부터 불펜에 마운드를 넘겼고 결국 무실점으로 막아냈다.
 
지난 두 번의 등판에서 챔피언십시리즈 5차전(4.2이닝 5실점), 월드시리즈 2차전(5이닝 6실점)에서 부진했던 맥스 프리드는 이날 경기는 6이닝 무실점으로 생애 최고투를 펼쳐내며 월드시리즈 우승 확정경기의 승리투수가 됐다.
 
애틀랜타는 0-0이던 3회초 솔레어의 3점 홈런으로 기선을 제압했다. 애틀랜타는 5회에 댄스비 스완슨이 1사 1루에서 투런포를 쏘아 올리며 승리의 방점을 찍었다. 계속된 2사 1루서 프레디 프리먼이 좌중간 2루타를 날려 6-0으로 달아났다. 프리먼은 7회 승부에 쐐기를 박는 중월 솔로포를 터뜨렸다.
 
애틀랜타는 정규시즌 88승으로 포스트시즌 진출 10개팀 중 유일한 90승 이하의 팀이었으나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하는 기적을 만들어 냈다.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박영우  dugsum@nate.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영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만세삼창하는 윤석열 대통령 내외만세삼창하는 윤석열 대통령 내외
윤석열 대통령,“한일관계 빠르게 회복하고 발전시키겠다”윤석열 대통령,“한일관계 빠르게 회복하고 발전시키겠다”
이재명,12개 시도 누적 득표율 73.28% 압도적 선두이재명,12개 시도 누적 득표율 73.28% 압도적 선두
이준석은 내부총질을 자유와 창의로 착각이준석은 내부총질을 자유와 창의로 착각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22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